尹 저격한 조국 “그 아내의 최후가 오고 있다”

49
ⓒ뉴시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맥베스’에 비유하며 “맥베스와 그 아내의 최후가 오고 있다”고 저격했다.

조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리는 ‘채 해병 특검법’의 입법청문회를 언급하며 “용산과 국방부가 동시에 난리를 친 이유는 하나밖에 없다. 모든 의혹은 윤 대통령으로 모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실이 최근 언론에 보도된 것 같은 집중적 전화질을 했다면, 윤석열 검찰은 어떻게 했을까”라며 “압수수색, 소환, 구속영장 청구가 줄을 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특검이 발동됐을 때 어떤 일이 전개될지 알기에 윤 대통령은 안면 몰수하고 결사 방어한다”며 “그러나 누군가는 입을 열 것이고, 결국 둑은 무너질 것”이라고 했다.

또 “‘정법은 미신이 아니다'(유승민 증언)라며 옹호했던 천공도, 윤 대통령의 손바닥에 왕자를 그려준 용한 사람도 그를 구해주지 못한다”며 “왕이 될 것이라는 세 명의 마녀의 예언을 듣고 던킨 왕을 살해하고 왕위를 찬탈한 맥베스와 그 아내의 최후가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