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라이트브랜즈, 홍대에 패션복합문화공간 ‘타입일레븐’ 오픈

30
타입일레븐.ⓒ하이라이트브랜즈

하이라이트브랜즈가 글로벌 2030세대가 즐겨 찾는 홍대 거리에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 컨셉을 적용한 패션복합문화공간 ‘타입일레븐’을 오픈했다고 21일 밝혔다.

타입일레븐은 국내외 소비자의 관심, 취향을 충족하는 브랜드를알리는 큐레이션 플랫폼이다. 패션뿐 아니라 F&B, 라이프스타일 등 국경을 초월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 제안을 목표로 한다.

특히 국내외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일부 온라인 기반의 디자이너 브랜드를 한데 모아 오프라인에서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특화했고, 창의적인 국내 제품을 정기적으로 소개해 브랜드와 소비자 간의 가교 및 브랜드와 상생하는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하이라이트브랜즈는 트렌드에 민감한 국내외 2030이 쉽게 찾아올 수 있도록 홍대 상권에 입지를 선정했다. ‘쇼핑’, ‘체험’, ‘재미’ 요소를 결합한 타입일레븐은 홍익대 정문 앞 대로변에 위치해 ‘만남의 장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타입일레븐은 지상 3층 연면적 376㎡(약 114평) 규모이다. 각 층은 브랜드 개성과 테마에 맞춰 각기 다른 분위기로 조성했다. 특히 브랜드 구분 없이 자유로이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브랜드 간 인위적인 칸막이를 없앴고, 제품이 돋보이도록 깔끔한 스틸 소재 집기로 미니멀한 인테리어를 채택했다.

건물 입구에 들어서면상시 ‘협업 팝업 존’으로 운영되는 1층 공간이 한눈에 들어온다. 실버 색의 집기가 여유롭게 배치된 1층 벽과 천장 곳곳에 LED파사드를 설치해 새로운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는가 하면 타입일레븐의 자유로움, 변화를 상징하는 미디어 아트를 상영해 소비자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특히 팝업 존은 단순한 쇼핑을 넘어 최신 트렌드 체험에 초점을 맞춰 운영된다. 패션, F&B 등 장르를 넘나드는 산업군과 협업해 매월 새로운 콘텐츠를 소개하는 하이브리드 컨셉이다. K-푸드 기업인 루에랑과 코닥어패럴 협업 제품 전시를 비롯해 선산주조 전통주, 디오디어패럴 등 다양한 라인업을 하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다.

하이라이트브랜즈는 여러 국내 브랜드들이 큰 비용 부담 없이 타입일레븐에서 가능성을 펼치고 소비자들과 만날 수 있도록 팝업 수수료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책정했으며, 앞으로도 계속해 국내외 소비자 취향에 부응하고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둔 역량 있는 브랜드를 팝업 존에 소개할 예정이다.

2~3층은 하이라이트브랜즈의 큐레이션 경쟁력을 바탕으로 엄선한 패션 브랜드로 구성했다. 트렁크쇼를 연상시키는 선반을 배치해 고급스러운 분위기에서 각 브랜드의 독립적인 스토리텔링을 담아 전시한다 .마뗑킴, 코닥어패럴, 비바스튜디오, 마리떼프랑소와저버, 세터, 파이시스, 오호스, 스텐스서울 등 캐주얼부터 컨템포러리, 디자이너 브랜드 등 독창적 정체성을 추구하고 국내외 팬덤을 보유한 브랜드가 있다.

타입일레븐 오픈을 기념해 다양한 행사도 마련했다. 오는 23일까지 입점 브랜드의 한정판 기프트 제공, SNS인증 이벤트, 포토존 운영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하며, 오픈 기념으로 특별 준비한 선산주조 한국 전통주와 디저트 페어링 세트를 한정 수량 제공한다.

이준권 하이라이트브랜즈 대표는 “타입일레븐은 글로벌 젊은 세대의 취향을 공유하고 한 발 앞서 트렌드를 제시하는 기준이 될 것”이라며 “해외 소비자들이 찾던 국내 브랜드를 글로벌 마켓에 소개하는 전초기지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