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證, 1200억 규모 해외 인수금융 재매각 완료

26
서울 여의도 신한투자증권 사옥 전경.ⓒ신한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은 최근 약 1200억원 규모의 해외 인수금융 건 셀다운(인수 후 재매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신한투자증권은 올해 4월 신한은행과 약 100년 업력의 북미 톱티어 병마개 제조사 Closure Systems International(CSI) 인수금융 대출 5억 달러(약 7000억원) 규모의 미국 현지 공동 주관 업무를 수행했다.

신한투자증권은 뉴욕 현지 스폰서인 Cerberus Capital Management와 협의를 통해 공동주관사 타이틀을 확보했으며 총 5000만 달러(약 700억원)를 인수해 미국 및 유럽 해외 기관투자자들에게 성공적으로 전액 셀다운을 완료했다.

이로써 글로벌 인수금융 시장에서 한국 증권회사가 글로벌 공동주관사로 참여해 현지 투자자를 대상으로 셀다운까지 완료하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또한 신한투자증권은 같은 시기에 글로벌 사모펀드 KKR이 보유한 미국 최고 수준 사이버보안 솔루션 업체인 Optiv의 6억5000만 달러(약 9000억원) 규모 인수금융에도 참여해 국내 기관투자자들에 셀다운 성공했다.

신한투자증권 관계자는 “글로벌 인수금융 거래의 신디케이션 성공은 신한의 차별화된 거래 선별 능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양방향 셀다운 전략이 주효했다”며 “본 건의 성공적인 셀다운 경험을 바탕으로 시장 내 견고한 입지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