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유류세 일부 환원 대비 석유시장 점검

26

환원분 초과 인상 없도록 업계 대비 당부

성남시의 한 주유소에서 시민이 주유를 하고 있다.ⓒ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석탄회관에서 다음달 1일 예정된 휘발유, 경유, 액화석유가스(LPG) 유류세 일부 환원에 대비해 업계와 함께 ‘석유시장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정부의 휘발유 유류세 일부 환원 결정은 최근 유가와 물가 동향, 국가 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결정됐다. 유류세 환원에 따라 다음달 1일 이후 휘발유는 리터(ℓ)당 약 41원, 경유는 ℓ당 약 38원, 액화석유가스(LPG)는 ℓ당 약 12원 인상 요인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회의에서 산업부는 환원 이전 석유류 수요 증가에 대비해 물량 공급에 차질 없게 준비할 수 있도록 업계에 당부했다. 아울러 유류세 환원 이후 급격한 가격 인상을 방지하기 위해 정유사 직영주유소와 알뜰주유소부터 가격 인상을 자제할 수 있도록 업계의 자발적인 협조도 요청했다.

윤창현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국장은 “최근 국내 석유제품 가격이 하향 추세이지만 국제 석유시장은 불안정한 상황”이라며 “여행수요가 많은 여름철이 다가오고 있어 석유가격 인상에 따른 국민부담이 커질 수 있는만큼 업계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