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 코스피, 하루 만에 2800선 아래로…반도체株 차익실현 매물↑

28

외인·개인 ‘동반 사자’…삼전·SK닉스 동반 하락

21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

코스피가 하루만에 2800선에서 내려갔다. 지난밤 엔비디아가 반락하면서 국내 반도체주들도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진 것으로 보인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18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8.74포인트(0.67%) 내린 2788.89에 거래되고 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76포인트(0.45%) 내린 2794.87로 출발해 장 초반 2786.55까지 내리기도 했다.

투자 주체별로 보면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720억원, 143억원을 순매수하면 지수 하단을 받치고 있다. 기관은 772억원을 순매수 하고 있다.

국내 대장주인 삼성전자(-1.47%)와 SK하이닉스(-2.53%)는 나란히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이외에 LG에너지솔루션(-0.29%), 현대차(-1.23%), 기아(-1.30%), 셀트리온(-0.17%), KB금융(-0.87%) 등도 내렸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8.15포인트(0.95%) 하락한 849.36을 가리키고 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03포인트(0.47%) 내린 853.48로 출발했다.

투자 주체별로는 개인이 홀로 691억원을 사들이고 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30억원,222억원어치를 팔아치우고 있다.

환율은 1390원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7.3원 오른 1392.0원으로 출발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