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올해 신입직원 95명 채용, 역대 3번째 규모

26

청년고용 활성화 정책에 부응

기술보증기금 본점 전경. ⓒ 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은 올해 신입직원 95명을 채용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2018년도 110명 채용에 이어 역대 3번째 규모이다.

모집부문별 채용인원은 직무에 따라 ▲기술보증 및 기술평가 부문 84명 ▲법무·채권관리 부문 6명 ▲전산 부문 5명이며,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 채용으로 불합리한 차별과 편견요소를 없앤 완전 블라인드 채용을 통해 직무역량이 뛰어난 우수 인재를 선발할 계획이다.

특히 기보는 올해 지역 일자리 활성화 및 지역 전문가 육성을 위해 지역전문 부문 8명(충청권 3명, 강원권 2명, 호남권 3명)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 종합지원기관으로서의 전문성 제고를 위해 정보통신·데이터, 경영·경제(금융), 기계, 화공 분야 박사를 비롯한 한국공인회계사(KICPA), 세무사, 변호사, 변리사 등 전문 인재도 함께 채용한다.

보훈, 장애인, 자립준비청년, 이전지역인재 등의 사회형평적 채용을 확대하고, 탄소중립 전문가 및 안전 전문가 등에 대한 가산점을 추가하는 등 직무 능력 중심으로 인재를 선발할 계획이다.

이번 채용은 서류전형 ⇒ 필기전형 ⇒ 1차 면접전형 ⇒ 2차 면접전형 총 4단계로 진행되며, 11월초 합격자를 확정할 예정이다. 입사지원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다음달 8일 오후 4시까지 기보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받고, 필기전형은 8월 10일(토) 서울과 부산에서 동시에 치러진다.

자세한 사항은 기보 유튜브의 신입직원 공개채용 안내 동영상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올해에는 복합경제위기로 위축된 취업시장을 고려하여 2021년 이후 최대 규모인 95명 규모의 채용을 실시하기로 했다”며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통해 혁신금융을 이끌어갈 우수한 인재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