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때 이른 폭염에 근로자 온열질환 예방 강화

34
부영그룹이 전국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열사병 예방 지도를 강화하고 근로자 자가 진단표를 활용해 온열질환 취약도를 선제적으로 판별하는 등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부영그룹

내륙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부영그룹이 이른 더위에 건설현장 근로자들의 온열질환 예방에 힘쓰고 있다.

부영그룹은 전국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열사병 예방 지도를 강화하고 근로자 자가 진단표를 활용해 온열질환 취약도를 선제적으로 판별하는 등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20일 전했다.

폭염 시 매시간 10~15분씩 그늘에서 휴식을 의무화하고 있다. 또 냉난방 시설이 돼있는 안전교육장과 근로자 휴게실을 개방해 온열질환 예방 3대 기본수칙인 물, 그늘(바람), 휴식과 얼음 및 식염포도당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현장별로 업무량 조정 등 추가 대책을 수립할 수 있게 했다.

폭염 특보에는 실내 온도가 높은 작업장은 냉방·환기를 통해 적정 수준의 온도 유지, 사업장 상황에 따라 작업시간을 조정하거나 작업을 중지하는 비상 대책을 수립할 수 있게 했다. 근로자가 폭염으로 인한 건강상의 이유로 작업의 중지를 요청할 경우 즉시 조치한다.

최양환 부영그룹 대표이사는 “각 현장 및 사업장 책임자들은 고용노동부 예방가이드와 당사의 재난 안전대책 운영매뉴얼을 활용 및 준수하여 온열질환 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