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침체에 카드론 잔액 40조원 돌파…사상 최대

35

저축은행 대출 취급 제한 탓

카드론 대환대출 2조원 육박

가계 빚 이미지. ⓒ연합뉴스

경기 침체와 고금리 장기화로 서민 경제 어려움이 지속되면서 지난달 카드론 잔액이 사상 처음 40조원을 돌파했다.

20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신한·삼성·현대·KB국민·롯데·하나·우리·BC·NH농협카드 등 국내 카드사 9곳의 지난달 말 기준 카드론 잔액은 40조5186억원을 기록했다.

카드론 대환대출 잔액도 1조9106억원을 기록하며 2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금서비스 잔액은 전월 대비 1148억원 늘어나 6조6753억원을 기록했으며, 결제성 리볼빙 이월잔액은 같은 기간 359억원 줄어든 7조2817억원으로 집계됐다.

서지용 상명대학교 경영학부 교수는 “저축은행 등 타 업권의 대출 문턱이 높아져 풍선효과로 카드론 잔액이 급증하고 있다”며 “고금리 기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카드론 잔액은 꾸준히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