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7개 상임위원장도 후보 명단 있다”…’상임위 독식’ 시동

31

더불어민주당 제6차 긴급 의원총회

본회의 24~25일 개의 전망…민주당

7개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 가능성↑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장·운영위원장을 1년씩 번갈아가며 맡자는 국민의힘의 제안은 비현실적이라는 데 총의를 모았다. 특히 11개 상임위원장을 단독 선출하고 남은 7개 상임위원장에 대해서도 민주당은 이미 후보군 리스트가 있다며 ‘상임위 독식’의 시동을 걸었다.

노종면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0일 긴급 의원총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박찬대 원내대표가 제시한 (1년간) 대통령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 제한은 조건부 수락 개념은 아니고 대국민 약속을 해달라는 것”이라며 “(이렇게 될 경우 여당이 제안한 법사위·운영위 1년씩 교대를) 검토하겠다는 뜻이지만, 이미 국민의힘이 거부했기에 지나간 이야기가 됐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이 국회 18개 상임위원회 중 법사위와 운영위 등을 포함한 11개 상임위원장을 단독 선출해, 지금은 7개 상임위원장 자리가 공석인 상태다. 우원식 국회의장도 최근 기자들과 만나 상임위원장은 야당 몫 11개, 여당 몫 7개가 적절하다는 뜻을 밝혔다.

국민의힘은 법사위와 운영위만이라도 1년씩 교대하자고 제안했지만,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1년간 재의요구권 행사를 하지 말고 국회에서 통과된 법안을 그냥 즉시 공포하라는 비현실적 맞제안을 하면서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도 민주당이 차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노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7석 위원장 자리가 국민의힘에 갈지, 다른 당에 갈지 가능성이 열려 있다”면서 “국민의힘이 (원 구성) 합의가 안 됐으니 국회 밖에 있겠다고 하면 민주당은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 후보에 대한) 명단을 제출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에 거론되는 후보가 있느냐’고 묻자 “7석은 국민의힘의 몫이라고 보기 때문에 최종 (본회의) 직전까지 명단을 제출할 권한을 가져야 한다고 보는 것”이라며 “언제든 본회의가 열리면 대응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이미 (민주당이) 정한 후보자들이 있지만, 그 전에 우리가 명단을 내는 건 정치적인 도의에 맞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장은) 주말까지 협상을 마쳐달라고 했다. 그로부터 24시간의 명단 제출 시한이 있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는 25일 안팎으로 예정된 본회의에서 나머지 상임위원장에 대한 단독 선출 강행 처리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다.

아울러 민주당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폐기된 △간호법 △지역사랑상품권 이용 활성화법 △탄소중립산업특별법 △소상공인법 등 4개를 당론으로 채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