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 전래 20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강원도서 열려

37

농진청, 20일 강원도 강릉서 국제학술대회

농촌진흥청 전경.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감자 전래(傳來) 200주년을 맞아 20일 강원도 강릉에서 우리나라 감자 역사와 씨감자 생산기술 업적을 조명하는 국제학술대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는 농업인과 가공업체, 농림축산식품부, 한국감자연구회, 시군농업기술센터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감자 산업 현황과 발전 방안을 듣고, 케이(K)-감자 생산기술의 국제협력 성과를 공유했다. 농진청이 전수한 씨감자 생산기술이 해외 식량안보에 기여한 사례 발표도 있었다.

이날 농식품부, 감자연구회와 공동으로 6월 21일을 ‘감자의 날’로 알리는 선포식도 있었다. 6월 21일은 절기상 하지(夏至)로, 이 무렵 갓 수확한 봄 감자를 맛볼 수 있으며 수확기가 늦은 강원도 고랭지 감자밭에는 감자꽃이 활짝 피는 점에 착안해 ‘감자의 날’로 지정했다.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고령지농업연구소는 지금까지 감자 품종 및 재배 기술 개발, 씨감자 생산 및 저장 기술 연구를 수행하며 감자품종 40여 종을 개발했다.

특히 1990년대 초 확립한 수경재배를 이용한 무병씨감자 생산기술을 아프리카 알제리와 감자 원산지인 남아메리카 에콰도르에 전수해 현지 감자 생산성 및 소득향상에 기여했다.

곽도연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장은 “최근 기후변화가 심화하면서 감자 생산 환경이 더욱 열악해졌다. 농촌진흥청은 지역 기후와 특성에 맞는 우수 품종 개발과 재배 연구에 힘써 안정생산을 이끌고 케이(K)-감자의 위상을 드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