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생 성상납’ 발언 논란 김준혁, 이화학당 맞고소…”정치적 의도”

20

“수사 중 사실을 알고도 추가 고소 진행한 건 수사기관 압박용”

‘이화를 사랑하는 동창 모임’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의원실 최원석 선임비서관이 2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서 지난 총선 기간 김 의원의

‘이대생 성상납’ 발언과 관련해 고소·고발 당한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학교법인 이화학당과 이화여대 동문 등을 명예훼손으로 경찰에 맞고소했다.

김준혁 민주당 의원은 20일 오전 10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장명수 이화학당 이사장과 ‘이화를 사랑하는 동창 모임’ 고발인 대표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같은 내용으로 경찰이 수사 중이라는 사실을 알고도 이화학당 등이 추가 고소를 진행한 건 수사기관 압박용으로 볼 수 밖에 없다”며 “(김 의원에 대한) 고소는 정치적 의도를 숨기고 의정활동을 방해하려는 행위”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022년 8월 유튜브 채널 ‘김용민TV’에 출연해 “종군위안부를 보내는 것에 큰 역할을 한 사람이 바로 (이화여대 총장을 지낸) 김활란”이라며 “미군정 시기에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군 장교들에게 성 상납시키고 그랬다”고 말한 사실이 지난 22대 총선 당시 알려졌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위안부 유족과 이화여대 동문 등이 김 의원을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현재 수원남부경찰서가 고발 사건 8건을 수사하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학교법인 이화학당과 김활란 전 이대 총장 유족이 김 의원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경기남부경찰청에 고소했고 이날 ‘이화를 사랑하는 동창 모임’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김 의원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동창 모임 측은 “김준혁 의원의 문제 발언은 허위사실에 기초한 것으로, 대중 영향력이 큰 사학자의 지위를 이용하여 마치 사실인양 대중을 호도하고, 이화여대와 김활란 총장, 이화여대 학생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고발 취지를 밝혔다.

지난 4월 당시 후보였던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수년 전 유튜브에서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 및 관련 발언에 있어 정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이대 재학생, 교직원, 동문의 자긍심에 상처를 입혔다”고 사과했지만, 최근 잇따른 고소·고발에 맞서 강경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