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보수 심장 경북서 “3조4000억원 영일만 횡단고속도로 추진”

42

경산 영남대서 26번째 민생토론회 주재

“8000억원 수소경제 산업벨트 조성 지원”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경산시 영남대 경산캠퍼스 천마아트센터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3조 4000억원 규모의 영일만 횡단고속도로 건설을 빠르게 추진하고, 경주에 3000억원 규모의 소형모듈원자로(SMR)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북 경산에 위치한 영남대학교에서 ‘동북아 첨단 제조혁신허브, 경북’을 주제로 26번째 민생토론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이 지방에서 민생토론회를 연 것은 지난 3월 충북 토론회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윤 대통령은 “경북이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산업구조 혁신이 중요하다”며 “8000억원 규모의 동해안 ‘수소경제 산업벨트’ 조성 사업을 지원해 경북을 ‘수소산업의 허브’로 키우겠다”고 했다.

또 “원전산업 성장 펀드 조성과 기술개발, 시제품 제작 등 인프라 확충을 통해 경주에 3000억원 규모의 SMR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지원하고, 신한울 3·4호기를 차질없이 건설해 원전산업 생태계 복원과 신산업화에 경북이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지난해 7월 반도체 특화단지로 지정된 구미산단을 반도체 소재부품의 생산 거점으로 육성하겠다”며 “1차로 2026년까지 시스템반도체 설계 검증을 위한 R&D 실증센터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외에도 윤 대통령은 경산에 스타트업 파크, 포항에 첨단제조 인큐베이팅센터 등을 구축하고, 300억원 규모의 지역혁신 벤처펀드를 만들어 경북을 ‘스타트업 코리아’의 주역으로 키워나가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경북의 교통 인프라를 대폭 확충하는 정책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3조 4000억원 규모의 영일만 횡단고속도로 건설을 빠르게 추진하고, 성주-대구 간 고속도로 건설도 더욱 속도를 내서 경북과 전국을 ‘2시간 생활권’으로 연결하겠다”고 했다.

또 “만성 정체 구간인 국도 7호선 경주-울산 구간을 4차로에서 6차로까지 확장하는 계획도 확실히 챙기겠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