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 ETF, 1개월 수익률 19.59%

38
ⓒ신한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은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 ETF’의 최근 1개월 수익률이 19.59%를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ETF는 엔비디아와 브로드컴을 각각 26.21%, 17.9% 편입하고 있어 국내 ETF 중 두 종목의 합산 투자비중이 가장 높고 브로드컴 단일 종목으로도 투자 비중이 가장 높다. 편입종목 상위 1, 2위인 두 종목이 최근 한달 간 각각 46.61%, 29.19% 상승하면서 ETF 수익률도 19%대를 기록했다.

박수민 신한자산운용 ETF상품전략팀장은 “브로드컴의 실적발표는 지난 엔비디아의 실적발표와 유사한 모습으로 시장의 기대를 충족하고도 남을 실적과 매출 가이던스를 발표했고 주식분할 이벤트까지 있어 그동안의 저평가가 본격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분석했다.

박 팀장은 “브로드컴은 빅테크 기업의 반도체 설계 파트너로서 엔비디아의 가장 강력한 경쟁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이며 다른 경쟁사 대비 큰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엔비디아와 반 엔비디아의 경쟁은 제로섬 게임이 아닌 AI 반도체 시장 전반의 긍정적인 자극제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엔비디아의 강한 리더십이 발휘되는 가운데 AI 반도체 시장이 성장할수록 브로드컴, 퀄컴, AMD 등 칩메이커 기업들의 실적이 더 크게 증가해 시장 성장의 수혜를 볼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4월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한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 ETF는 비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AI 구동에 있어 필수적인 GPU, NPU, CPU 등을 설계하는 엔비디아, AMD, 브로드컴 등의 칩메이커 기업에 집중 투자할 수 있는 상품이다. 엔비디아, AMD, 브로드컴, 퀄컴을 포함한 총 10개 종목으로 구성됐다.

특히 AI 반도체 대표기업인 엔비디아와 함께 AMD, 브로드컴의 비중이 약 60%에 달해 AI 반도체의 핵심 기업에 집중투자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