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컵 8강행’ 김기동 감독 “늦게 끝나 죄송, 우리 축구 조금씩 나온다”

54

승부차기 접전 끝에 강원 꺾고 코리아컵 8강 진출

FC서울 김기동 감독. ⓒ 데일리안 방규현 기자

강원FC와의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16강전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둔 FC서울 김기동 감독이 경기 결과에 만족감을 보였다.

서울은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16강전 홈 경기에서 연장전까지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돌입한 승부차기에서 백종범이 강원 5번 키커 류광현의 슛을 막아내며 5-4로 승리했다.

이로써 서울은 극적으로 8강에 진출했다. 아울러 홈 5연패에서 탈출하며 모처럼 홈팬들의 발걸음을 가볍게 했다.

이날 서울은 주도권을 잡고 원정팀 강원을 일방적으로 몰아쳤지만 골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보이며 결국 승부를 연장전까지 끌고 갔다.

이에 김기동 감독도 “일찍 마쳤으면 좋았을 텐데 늦게 죄송하다”며 “전반전에 좋은 찬스들이 많이 나왔는데 득점까지 이어지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전반전을 마친 뒤 선수들에게 질책을 했다. 더 좋은 위치에 있는 선수에게 패스했으면 충분히 2~3골도 가능했다. 골이 들어가지 않아 어려움이 따랐다”고 평가했다.

다만 전반적인 경기 내용에 대해서는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기동 감독은 “우리의 축구가 조금씩 나왔다는 것이 고무적”이라며 “예전에는 조금 느리면서 좌우로 움직이는 패스가 많았는데 오늘은 앞으로 직선적인 패스가 많이 들어갔다. 계속해서 이런 부분들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프로 데뷔전을 치른 강주혁에 대해서는 “당돌하게 경기를 잘했다”며 “앞으로 우리 팀에 좋은 옵션이 하나 생긴 것 같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