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타트업 ‘뮤즈라이브’, VUT 및 A2IM 공식 멤버사 가입

30

인디 아티스트에 키트앨범 소개해

ⓒ뮤즈라이브

뮤즈라이브(대표 석철)은 유럽과 미국 독립 음악 협회의 공식 멤버사가 되었다고 밝혔다.

VUT(Verband unabhängiger Musikunternehmer*innen e.V.)는 EU 지역 내 인디 음악 시장에서 인디 아티스트들의 활동을 지원하고 나아가 규모와 관계없이 인디 아티스트들이 공정한 조건 속에서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프랑스 파리에 본사를 두고 있는 큐레이팅 서비스인 Groover와 피지컬 음반을 제작하는 독일의 기업 HANDLE WITH CARE, 미국의 BANDCAMP 등이 이들의 공식 멤버로 활동 중이다.

한편 A2IM(American Assciation of Independent Music)은 미국 내 600개 이상의 인디 레코드 레이블사로 구성된 독립 음악 협회로 미국 내 인디 아티스트들의 권익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매년 INDIE WEEK라는 명칭의 컨벤션을 개최해 인디 아티스트와 인디 레이블 관계자 등과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두 협회와 공식 멤버사 협약이 가능했던 것은 키트스튜디오 서비스에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뮤즈라이브의 통합 브랜드인 키트베러가 운영 중인 키트스튜디오 서비스는 아티스트의 제작 비용 부담이 없는 키트앨범 출시라는 점에서 국내 인디 시장을 넘어 글로벌 인디 시장으로부터 꾸준히 러브콜을 받아왔다는 것.

특히 최근에는 키트스튜디오를 통해 발매되는 국내와 해외 키트앨범 비율이 5:5에 가까워질 만큼 글로벌 시장과의 활발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는 것이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뮤즈라이브

이에 뮤즈라이브는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느끼는 국내 인디 아티스트들의 원활한 유럽, 미국 시장 진출을 도와주는 가교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피지컬 음반 발매에 어려움을 겪는 전세계 인디 아티스트들에게 키트앨범을 소개할 예정이다.

뮤즈라이브 관계자는 “자체 개발한 기술인 U-NFC를 적용한 피지컬 앨범 키트앨범(KiTalbum)을 선보인 이후 지금까지 800만 장 이상의 판매 기록을 새우며 CD를 대체할 실물 앨범으로 각광받고 있다”라며 “특히 블랙핑크와 세븐틴, NCT와 같은 케이팝 아티스트들의 앨범을 키트앨범 형태로 출시해 전세계 200개국 이상에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몇 년 동안 해외 아티스트들의 타이틀도 꾸준히 발매하고 있어 업계에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