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자드 개발진 의기투합…카겜 ‘스톰게이트’, 스타크래프트 아성 잇나

28

블리자드 출신 개발진 신작 ‘스톰게이트’

세 종족 간 전투 그려…3대3 협동전 지원

e스포츠로 육성…연내 글로벌 챔피언십 마련

“스톰게이트로 국내에서 새로운 대세 만들 것”

(좌측부터) 김상구 카카오게임즈 사업본부장, 팀 모튼 프로스트자이언트 스튜디오 대표, 카라 라포지 프로스트자이언트 스튜디오 사업책임자가 18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빅플레이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스톰게이트’ 미디어 인터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데일리안 이주은 기자

카카오게임즈가 신작 ‘스톰게이트’로 국내에 제2의 RTS(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 붐을 일으키겠다고 자신했다. 블리자드 개발진이 심혈을 기울여 탄생한 게임으로, 국내외 RTS 시장의 한 축을 책임지겠다는 포부다.

카카오게임즈 김상구 사업 본부장은 18일 서울 강남 빅플레이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미디어 프리뷰에서 “RTS의 대표작인 스타크래프트는 전 국민의 스트레스를 풀어준 게임으로 e스포츠라는 문화를 만들어냈다”며 “몇 년 전부터 스타크래프트로 다양한 콘텐츠를 만드는 새로운 문화가 일어나기 시작했고 이와 맞물려 스타크래프트2와 워크래프트의 핵심 개발진이 RTS 개발에 의기투합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프로스트자이언트 스튜디오의 개발력과 새로운 RTS 게임에 대한 국내 수요가 합쳐져 스톰게이트로 국내에서 새로운 대세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세 종족 간 전투…낮은 진입장벽 특징
스톰게이트에 등장하는 세 종족 이미지. (위쪽부터) 셀레스철, 인퍼널, 뱅가드 종족.ⓒ카카오게임즈

스톰게이트는 스타크래프트2, 워크래프트3 등의 개발에 참여한 베테랑들이 모여 설립한 프로스트 자이언트 스튜디오가 제작 중인 신작 RTS 게임이다. 전직원이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출신다.

게임은 먼 미래에 스톰게이트라는 거대 포털을 통해 등장한 외계 생명체인 ‘인퍼널’의 침략으로 인해 황폐화된 지구를 배경으로 한다. 인간으로 구성된 ‘뱅가드’ 종족과 외계 종족 ‘인퍼널’, 미래지향적 디자인의 고대 종족 ‘셀레스철’ 등 세 종족이 등장한다.

스톰게이트는 RTS 장르 초급자부터 숙련자까지 게임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는 낮은 진입장벽이 특징이다. 게임 내 컨트롤에서 불필요한 요소를 덜어냈으며, 튜토리얼 외에도 퀵 매크로나 버디봇 등 손쉬운 학습을 위한 인게임 시스템을 여럿 도입했다.

팀 모튼 프로스트자이언트 스튜디오 대표는 “RTS 장르는 안정적인 이용자 수를 이어가고 있다”며 “누구보다 열정적인 이용자들이 이제는 다른 사람과 함께 하길 바라기 때문에 함께 즐길 수 있는 요소를 많이 추가하고 게임 자체 접근성을 쉽게 제공하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년간 엔진 개발만…다양한 협동 모드 마련
팀 모튼 프로스트자이언트 스튜디오 대표가 18일 서울 강남에서 열린 ‘스톰게이트’ 미디어 인터뷰에서 인게임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

팀 모튼 대표는 “처음 스튜디오를 설립하고 일년은 RTS 중 가장 빠른 속도의 엔진을 만들어내겠다는 목표로 기술 개발에만 전념했다”고 밝혔다.

프로스트자이언트 스튜디오가 빠른 반응 속도를 보장하는 엔진을 만들고자 한 것은 글로벌 매치 메이킹을 성사시키기 위해서다. 게임 콘텐츠 역시 여러 이용자가 함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다.


스톰게이트엔 혼자 즐기는 스토리 미션 외에 함께 즐기는 협동전 미션, 경쟁전 미션이 존재한다. 이용자는 세 종족 중 하나를 선택해 AI(인공지능)를 상대로 3인 협동 모드를 즐길 수 있다. 친구와 함께 캠페인을 플레이하거나, 1대1 또는 3대3 대전 모드를 경험할 수 있다. 출시 시점에 3인 협동전을 지원한다.

e스포츠로 지평 확대…우왁굳과 협업도
김상구 카카오게임즈 사업본부장이 18일 서울 강남에서 열린 ‘스톰게이트’ 미디어 인터뷰에서 인게임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카카오게임

양사는 스톰게이트로 새로운 e스포츠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빠른 반응속도를 보장하는 게임 서버와 협동전 콘텐츠 등이 이를 뒷받침한다. 지역 토너먼트 형식으로 준비 중이며, 올해 말 글로벌 챔피언십을 마련할 예정이다. 과거 트위치에서 100만 팔로워를 보유했던 스트리머 ‘우왁굳’과 협업도 진행한다.

카라 라포지 프로스트자이언트 스튜디오 사업본부장은 “서버 구조를 통해 지역 내에서만 즐길 수 있는 한정적인 게임이 아니라 전 세계 누구와도 즐길 수 있는 게임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새로 탑재한 롤백 기술로 거리와 상관없이 부드러운 플레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풀뿌리 대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PC방 이벤트로 이용자 저변을 넓히고 정규 e스포츠 리그 개최를 위한 예행연습을 이어갈 방침”이라고 했다.

스톰게이트는 내달 31일 사진 펀딩 구매자와 스팀 얼리 엑세스 팩 구매자를 대상으로 사전 플레이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후 8월 14일 전체 이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김 본부장은 “대한민국은 스타크래프트의 나라지만 사실 그 이후에 후속작은 그만큼의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며 “이젠 시장에서 새로운 RTS를 받아들일 준비가 됐고 지금이 스톰게이트에 기회”라고 자평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