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전북지역 ‘복지등기 우편서비스’ 전면 시행 등 사업 추진

28

민생 안정과 저출생 극복 위한 업무협약

대한민국 엄마보험 가입 등 협력 사업 추진

우정사업본부 전경. ⓒ데일리안DB

전북지역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는 우체국 복지등기 우편서비스가 전면 도입된다. 임산부들에게는 엄마 임신질환과 자녀(태아)의 희귀질환을 보장하는‘대한민국 엄마보험’이 무료로 가입된다.

우정사업본부는 17일 전북도와 ‘민생 안정과 저출생 극복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양 기관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우정서비스 제공을 골자로 협력사업을 추진하는 등 전북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우정사업본부는 전북 14개 시·군에 ‘복지등기 우편서비스’를 전면 시행할 계획이다. 복지등기는 우체국 집배원이 위기의심가구에 복지정보를 배달하면서 주거환경, 생활실태 등을 파악하는 것으로 우리 사회의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하고 있다.

또 전북지역 임산부를 대상으로‘대한민국 엄마보험’을 무료로 가입해준다. 엄마보험은 출산과 육아의 부담을 완화하는 우체국의 대표 공익사업이다.

이와 함께 지역 내 외국인 계절근로자 5800여 명을 대상으로 급여계좌 개설을 지원하고 국제특급(EMS) 우편요금을 할인해주는 등 국내 정착에도 힘쓸 계획이다.

조해근 우정사업본부장은 “전북특별자치도와 지속적으로 다양한 공공사업을 전개하는 등 협력과 우의를 공고히 이어 나가도록 하겠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전북도민 행복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지방 인구 소멸에 대응하는 데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