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통신·기술 연합체 ‘TM포럼’ 참여…AI 동맹 확장

32

오는 18일 덴마크서 열리는 TM포럼에 참가…800여개 통신·빅테크 출동

유영상 SKT 대표이사·정석근 글로벌·AI테크 사업부장 등 AI 연설 나서

서울 중구에 위치한 SKT 사옥 ⓒSKT

SK텔레콤이 오는 18일(현지시간)부터 3일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글로벌 통신·기술 연합체 ‘TM포럼’ 주관 행사 ‘DTW24 Ignite’에 참석한다고 16일 밝혔다.

TM포럼은 전 세계 약 110개 국가의 800여 글로벌 통신사와 빅테크 기업들이 참여하는 글로벌 협의체다. 지난해 이어 올해도 코펜하겐에서 대규모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 유영상 SKT 대표와 정석근 글로벌·AI테크 사업부장 등 임원진이 참석하고, ‘글로벌 텔코 AI 라운드테이블’도 개최할 예정이다.

SKT를 비롯해 도이치텔레콤, e&, 싱텔, 소프트뱅크로 구성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는 지난해 11월 발족한 후 올해 2월 MWC에서 합작법인 설립에 대한 합의를 맺는 등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라운드테이블 행사에는 글로벌 통신 및 빅테크 관계자 약 250명이 참석하며 유영상 CEO가 오프닝 스피치로 막을 열 예정이다. 이후 정석근 글로벌·AI 테크 사업부장, 에릭 데이비스 SKT AI Tech Collaboration 담당 등이 얼라이언스 멤버사들과 함께 무대에 올라 패널토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SKT 정석근 글로벌·AI테크 사업부장은 ‘DTW24 Ignite’ 행사 둘째 날인 19일에 ‘통신업의 혁신과 AI 비전’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또한 SKT는 TM포럼의 부대행사인 글로벌 통신업계 협력 프로그램 ‘카탈리스트 프로젝트’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SKT는 생성형 AI 기반의 챗 에이전트를 통해 AI가 실제로 요금제 컨설팅을 해주고 이용자는 요금제 확인, 요금제 변경 등의 업무 처리를 하는 일련의 과정을 데모로 시연할 예정이다.

정석근 SK텔레콤 글로벌·AI 테크 사업부장은 “이번 TM 포럼에서 통신사가 만들어가는 AI 비전을 제시하고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의 비전을 글로벌 무대에서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빅테크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AI 생태계를 리딩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