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카톡 등 제3자 앱서도 실시간 통역 지원”

43

최원준 MX사업부 개발실장 기고문

갤럭시 AI, 폴더블 비롯 각 폼팩터에 최적화

“AI 모바일 시장 확대 주도”

최원준 삼성전자 MX사업부 개발실장(부사장).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내달부터 카카오톡 등 음성전화를 지원하는 외부 애플리케이션에서도 인공지능(AI) 기반 실시간 통역을 지원한다.

최원준 삼성전자 MX사업부 개발실장(부사장)은 7일 삼성전자 뉴스룸의 기고문을 통해 하반기 갤럭시 언팩을 통해 공개 예정인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과 갤럭시 AI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최 부사장은 이날 기고문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AI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곧 공개될 새로운 폴더블 제품에는 폴더블에 최적화된 갤럭시 AI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폴더블은 갤럭시 제품 중 가장 다재다능하고 유연한 폼팩터이며, 갤럭시 AI와 함께 결합되면 더욱 새로운 가능성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갤럭시 AI가 하이브리드 AI를 통해 모바일 경험을 보다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삼성전자가 채택한 하이브리드 AI는 온디바이스 AI의 속도와 안전성, 클라우드 기반 AI의 더 넓은 사용성을 균형적으로 제공하는, 현실적이면서도 신뢰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며 “온디바이스 AI는 실제 빠른 반응과 강력한 개인정보 보호를 보장하고, 클라우드 AI는 일상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들을 제공함으로써 일상의 다양한 상황 속에서 갤럭시 AI를 활용할 수 있도록 사용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보안과 개인정보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최 부사장은 “스마트폰은 일상의 모든 순간을 기록하고, 여러 정보를 담고 있는 매체로써 매우 개인적인 기기”라며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모든 순간에 완전한 선택권과 제어권을 부여하여 원활한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사용자에게 완전한 통제권과 강력한 개인정보 보호를 제공하고 있다”고 했다.

온디바이스 AI를 강화해 카카오톡 등 서드 파티(3rd Party, 제3자) 앱에서도 실시간 통역이 지원될 것을 암시했다. 그는 “7월부터 갤럭시 AI 실시간 통역 기능을 삼성전자 앱 뿐만 아니라 음성 전화 기능을 지원하는 다양한 써드파티 메시지 앱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여행 중 만난 친구와 언어의 장벽 없이, 다양한 앱을 통해 실시간 통역 기능을 활용해 여러 언어로 편리하게 소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갤럭시 AI 생태계를 더욱 확장하고, 이를 각 폼팩터에 최적화하며, 더 나아가 보다 강력한 기능을 광범위한 갤럭시 생태계에 적용하는 등 AI 모바일 시장 확대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모바일 AI 시대가 빠른 속도로 발전하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를 위한 혁신을 향해 가속페달을 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