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튀니지와 ICT 분야서 협력한다

29

5일 제10회 글로벌 ICT 리더십 포럼

행사 전 튀니지 장관과 ‘ICT 협력’ MOU 체결

5일 오전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제10회 글로벌 ICT 리더십 포럼 행사장.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튀니지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제10회 글로벌 ICT 리더십 포럼’ 개최 전 암 탈라트 이집트 통신정보기술부 장관, 니자르 벤 네지 튀니지 통신기술부 장관과 양자면담을 진행해 ICT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튀니지와 ICT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구체적인 협력 방안은 이날 밝히지 않았다.

이날 열린 글로벌 ICT 리더십 포럼은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의 일환으로, 디지털 선도국가로서 우리나라의 IT 정책 및 경험을 공유하고 개도국의 정책 수립 및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15년부터 매년 개최돼왔다. 개최된 이래 지금까지 약 50개국의 장·차관급 고위 정책결정자가 참여했다.

특히 이번 포럼은 6월 4~5일 한국에서 개최되고 있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의 부대 행사로서 아프리카 지역과의 ICT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집트, 우간다, 튀니지, 마다가스카르, 코모로, 에스와티니, 시에라리온, 기니비사우, 레소토, 말라위, 가나, 탄자니아, 짐바브웨 등 아프리카 지역의 13개국 ICT 부처의 장관이 참석했다.

이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인공지능(AI)의 확산으로 디지털 심화 시대로의 이행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인류 보편적 가치를 지향하는 디지털 규범・질서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글로벌 차원의 협력과 노력이 꼭 필요하다”며 “오늘 포럼이 아프리카 국가들과 새로운 글로벌 디지털 질서를 함께 만들어 나가는 의미있는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첫 번째 기조연설에서는 엄열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이 ‘인공지능(AI)・디지털 기반 혁신성장 전략’을 주제로 ‘AI·반도체 이니셔티브’, ‘디지털 권리장전’, ‘새로운 디지털 질서 정립 계획’, ‘AI 서울 정상회의 성과’ 등 대한민국의 AI・디지털 분야의 주요 전략과 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두 번째 기조연설에서는 황종성 한국지능정보화사회진흥원(NIA) 원장이 ‘AI 시대 한·아프리카 디지털 협력 방안’을 주제로 해 AI를 기반으로 하는 ODA 등 한·아프리카 파트너십에 대해 발표하였다.

이후 첫 번째 세션에서는 ‘디지털 심화 시대 글로벌 연대 협력 강화’를 주제로 가나, 기니비사우, 마다가스카르, 튀니지, 이집트, 코모로 장관이 각국의 디지털 전환 현황 및 글로벌 협력 현황을 공유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ICT 기반의 지속가능한 혁신 방안’를 주제로 말라위, 시에라리온, 우간다, 에스와티니, 레소토, 탄자니아 장관이 각국의 ICT 혁신에 대한 주제를 발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