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어린이과학관, 시각장애·소외계층아동을 위한 ‘별밤음악회’ 개최

36

총 100여 명 참석, 별자리 담긴 점자책 제공

조남준 관장 “10월과 12월 문화 행사 마련할 것”

지난 18일 서울 종로 국립어린이과학관 천체투영관에서 열린 ‘별밤음악회’. ⓒ국립어린이과학관 지난 18일 서울 종로 국립어린이과학관 천체투영관에서 열린 ‘별밤음악회’. ⓒ국립어린이과학관

국립어린이과학관은 지난 18일 시각장애아동과 지역 소외계층아동을 초청해 천체투영관 ‘별밤음악회’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별밤음악회는 과학문화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시각장애아동과 소외계층아동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음악회는 2회로 진행됐으며, 총 100여 명이 참석했다. 1회에는 서울지역 드림스타트 통합사례관리 어린이와 보호자가, 2회에는 시각장애 특수학교 어린이와 보호자가 참여했다.

이번 음악회는 천문영상 관람시설인 국립어린이과학관 천체투영관에서 열렸다. 행사로는 별자리 해설과 음악회 공연이 진행됐다.

시각장애 아동에게는 북쪽 하늘 별자리인 큰곰자리, 작은곰자리, 카시오페이아자리가 담긴 점자책이 제공됐다. 또 음악회 공연은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 협동 공연단인 ‘온새미로 앙상블’이 맡았다.

조남준 관장은 “신체·사회적 이유로 과학문화를 쉽게 접하기 어려운 학생과 가족을 초청해 과학문화 공연을 보여주는 계기가 돼 매우 뜻깊었다”며 “학생들을 위해 오는 10월과 12월에도 문화 행사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