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야후 사태] 상황 장기전으로…네이버 해외 사업 전초기지 ‘라인플러스’가 관건

32

7월 日에 제출하는 보고서에 지분 관련 내용 제외

소프트뱅크와 지분 협상 장기화 가능성 커져

라인야후 손자회사 ‘라인플러스’가 협상 관건

한국 소재 회사로 네이버 해외 사업 교두보 역할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라인야후 계열 한국법인 라인플러스.ⓒ연합뉴스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라인야후 계열 한국법인 라인플러스.ⓒ연합뉴스

네이버가 낳고 키우는 서비스 ‘라인’이 일본 손에 넘어갈 위기다. 일본 정부가 개인정보 유출을 빌미로 네이버에 라인야후 경영권 포기를 압박하는 가운데 정치권과 노조까지 가세하며 한·일 양국 간 감정싸움으로 과열되는 형국이다. 네이버가 처한 상황과 향후 대응 방안 등을 짚어본다. [편집자주]

대통령실의 응수로 ‘라인야후 사태’가 장기전으로 접어든 가운데 지분 매각을 둔 네이버의 선택에 관심이 쏠린다. 일본 정부의 압박이 이어지고 있어 지분 매각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업계는 라인야후의 한국 법인 ‘라인플러스’가 협상의 핵심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통령실과 네이버에 따르면 라인야후는 오는 7월 1일 일본 총무성에 제출할 행정지도 조치 관련 보고서에 지분 매각 내용을 포함하지 않겠다고 결정했다. 네이버는 대통령실에 일본 정부가 제시한 기한 내 지분 매각 여부를 전달할 의사가 없음을 표했고, 대통령실도 이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이 지난 14일 브리핑을 통해 “7월1일까지 일본 정부에 라인 야후가 제출할 행정지도에 따른 조치 보고서에는 지분 매각이 들어가지 않을 수 있다”고 밝히며 소강 국면에 접어들었으나 지분 매각 가능성은 여전히 상존한다.

일본 정부가 네이버에 라인야후 지분 매각 압박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모바일, 통신, 데이터 등 규제 사업에 막강한 권한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네이버가 일본 정부의 의사에 반하는 결정을 할 시 현지 사업에 불이익을 받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17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15일 라인야후에 자본 관계의 조정을 요구하는 행정지도를 내린 것에 대해 “위탁 관리가 적절하게 기능하는 형태가 되는 게 중요하다”고 밝히며 입장에 변화가 없음을 재차 강조했다.

소프트뱅크와 라인야후도 네이버와 거리두기를 본격화하고 나선 상황이다.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최고경영자(CEO)는 9일 실적 결산 설명회에서 “라인야후 자본 변경안을 두고 네이버와 논의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라인야후도 지난 8일 “모기업에 자본 관계 변경을 강력히 요청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간 지분 협상에서는 대한민국에 소재한 ‘라인플러스’의 지배권이 최대 변수로 작용할 방침이다. 라인플러스는 라인야후의 손자회사다. 라인야후는 중간지주사로 Z인터미디어트를 두고 있는데, Z인터미디어트가 100% 자회사로 라인플러스를 보유하고 있다.

라인플러스는 일본 외에 한국, 동남아, 중국, 미국 등 라인의 해외 사업 전반을 관장하고 있다. 태국(5500만명), 대만(2200만명), 인도네시아(600만명) 등 동남아 라인 사업을 주도하며 1억명에 가까운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를 보유하고 있다.

네이버는 라인을 중심으로 동남아에서 간편결제와 배달, 웹툰, 캐릭터 등의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라인플러스가 네이버 글로벌 사업의 핵심 교두보인 셈이다. 라인플러스는 라인 캐릭터 지식재산권(IP) 사업을 하는 IPX(옛 라인프렌즈) 지분도 과반 보유하고 있다. 현 상태에서 라인야후 지분 일부가 소프트뱅크로 넘어가면 라인플러스 경영권도 소프트뱅크가 갖게 된다.

라인야후 지분을 전량 매각할 경우 적정 가격도 관건이다. 업계는 네이버가 보유한 라인야후의 지분 가치를 10조원 대로 추산하고 있다. 현재 네이버는 지분 매각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로 소프트뱅크와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는 입장 외에 별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지 않다.

한 IT업계 관계자는 “라인플러스는 네이버가 해외 사업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절대 빼앗길 수 없는 기업”이라며 “단순히 라인 서비스뿐만 아니라 라인플러스의 개발 역량이나 기술 노하우 등도 넘겨줄 수 없는 핵심 자산이라 이 부분에서 소프트뱅크와 입장을 조율하는 데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