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방심위에 “유튜브 내 韓 불법 콘텐츠 신속 삭제” 약속

9

류희림 방심위 위원장과 실무회의 가져

류희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이 마컴 에릭슨 구글 부사장과 만나 실무회의를 진행하고 있다.ⓒ방송통신심의위원회 류희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이 마컴 에릭슨 구글 부사장과 만나 실무회의를 진행하고 있다.ⓒ방송통신심의위원회

구글이 한국 내 불법 및 유해 유튜브 콘텐츠에 대해 최대한 빠르게 삭제·차단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마컴 에릭슨 구글 정부·대외정책 담당 부사장은 16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류희림 위원장과의 실무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류 위원장은 최근 발생한 50대 유튜버 살인 생중계 콘텐츠가 삭제 요청 후 10시간이나 지난 뒤에 삭제된 점을 언급하며 구글의 불법 및 유해 유튜브 콘텐츠에 대한 조치가 신속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조회수를 위한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콘텐츠나 허위 조작 콘텐츠를 올리는 유튜브 채널에 대해서도 선제적인 자율 규제 조치를 요청했다.

마컴 부사장은 향후 한국 실정법과 규정에 어긋나는 유튜브 콘텐츠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차단 조치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불법 콘텐츠들이 유통되는 경우 한국 방심위와 더욱 긴밀하게 협력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협의는 지난해 9월 마컴 부사장이 방심위를 방문해 1차 협의를 한 데 이은 후속 조치다.

방심위는 “구글과의 자율규제 협력에 새로운 전환점을 맞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