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조성비 63억원 투입…‘오창·창원’ 디지털 혁신거점 지역에 선정

20

올해부터 3년간 사업 착수

거점 브랜드화·앵커시설 기능 강화

과기정통부 “디지털 인재와 기업 수요 적합 도시”

앵커시설 기능강화를 위해 2024년 12월 준공 예정인 오창과학산단 내 혁신지원센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앵커시설 기능강화를 위해 2024년 12월 준공 예정인 오창과학산단 내 혁신지원센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충북 오창 과학산업단지, 경남 창원 디지털 혁신밸리 2곳을 올해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지원 사업’ 지역에 선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두 지역에 초기조성비 63억원의 국비를 지원해 3년간 사업에 착수한다고 13일 밝혔다.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지원 사업은 과기정통부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지방 디지털 경쟁력 강화방안’에 따른 핵심사업 중 하나다. 디지털 생태계로서 성장 잠재력을 갖춘 지역 내 최적입지를 선정, 디지털 기업과 인재 성장거점의 초기기반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선정된 지역에는 ▲특화 성장전략 수립 및 거점의 브랜드화 ▲디지털 인프라의 집약적 구축을 통한 앵커시설 기능 강화 ▲거점 내 미래 앵커기업 육성을 위한 기업 밀착형 과제 지원 등을 추진한다.

총 9개 광역지자체(경쟁률 4.5대 1)가 참여한 이번 공모는 청년인재가 선호하는 정주여건, 디지털 전환 수요산업의 집적도와 성장세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오창 과학산업단지와 창원 디지털 혁신밸리가 디지털 인재와 기업의 수요에 부합하는 최적 입지로 선정됐다.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작년부터 추진된 시범사업을 통해 권역별 디지털 신산업의 최적입지를 발굴·선정하고 거점별 성장전략을 구체화하는 등 지역 내 디지털 신산업 거점의 초기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며 “해당 사업과 연계된 지자체의 중장기 조성 계획 수립도 적극 지원해 지역에 디지털 생태계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