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별사] ‘인기도, 매출도 1위’…넷마블 ‘나혼랩: 어라이즈’ 흥행 질주 비결은

48

‘겜별사’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게임들이 쏟아져 무엇을 플레이해야 할지 모를 게이머들을 위한 게임 리뷰 코너입니다. 새로 출시됐거나 추천할 가치가 있는 게임들을 가감 없이 감별해 전해드리겠습니다. [편집자]

[아이뉴스24 정진성 기자] 넷마블의 신작 RPG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이하 나혼랩)’의 기세가 매섭다. 출시 직후 양대 마켓 인기 1위를 달성하더니 애플 앱스토어에서는 매출 1위 자리도 거머쥐었다.

넷마블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 [사진=정진성 기자]

원작 IP인 ‘나 혼자만 레벨업’의 소설과 웹툰, 애니메이션이 모두 큰 인기를 누렸던 만큼 원작 팬들의 주목을 한몸에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실제로 플레이 해본 ‘나혼랩’은 원작의 스토리는 물론 액션까지 그대로 구현해, 이용자가 마치 주인공 ‘성진우’가 된 듯한 경험을 선사하고 있었다.

‘나혼랩’의 콘텐츠는 크게 주인공인 ‘성진우’의 스토리와 주변 ‘헌터’들의 이야기를 따라가는 콘텐츠로 나뉜다. ‘성진우’를 따라가는 메인 스토리의 경우 무기와 아티팩트(장비), 레벨에 따른 스탯과 스킬로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것이 중심이다.

무기와 스킬, 스탯 등 성장 요소는 다양한 캐릭터 성장 루트를 제공해 재미를 더한다. 무기에 따라 캐릭터의 기본 공격, 스킬과 속성 등이 바뀌는 만큼 자신만의 캐릭터 성장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넷마블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 [사진=정진성 기자]

이는 게임의 핵심인 액션에도 영향을 준다. 예컨대 ‘마도서’를 장착할 경우에는 기본 공격과 무기 스킬이 원거리형으로 바뀌는 식이다. 모든 무기에는 ‘화염’, ‘물’, ‘바람’ 등 여러 속성이 존재하고, 몬스터 또한 각기 약점 속성이 다르기에, 각 속성별로 무기를 구비해 플레이 하는 다채로움도 존재한다.

기본적으로 게임의 액션성은 훌륭했다. 공격과 스킬 모두가 스타일리쉬했으며, ‘에어본’이나 ‘다운’ 등 특정 상태에서만 발동되는 QTE 연계, 팀에 속한 ‘헌터’들과의 태그 스킬 등 원작의 강점인 액션을 강조한 점이 눈에 띄었다.

전투는 수동 모드와 세미 오토, 오토 모드로 나뉘지만, 대부분 수동 전투를 즐길 만큼 플레이에서 오는 재미가 상당했다. 특히 모바일 환경이 아닌 PC 환경에서 패드를 사용할 시에는 타격마다 오는 진동으로 인해 손맛까지도 느낄 수 있었다.

모바일에서는 세미 오토 혹은 오토 모드로 간편하게 즐기고, PC 환경에서는 액션 게임의 조작감을 느끼는 식이다.

넷마블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 [사진=정진성 기자]

스토리 또한 웹툰 형식으로 더빙된 형태로 구현돼 몰입감을 높여줬다. 원작 IP의 소설과 웹툰을 모두 섭렵한 입장에서, ‘성진우’가 돼 직접 세계관 속에 뛰어든다는 느낌마저 받을 수 있었다.

주변 ‘헌터’들의 이야기인 서브 스토리 등에서는 뽑은 캐릭터를 통한 팀업이 중요했다. ‘헌터’들은 성진우와 달리 캐릭터별로 속성이 나뉘어 있으며, 각 공략처마다 이를 적절히 조합해 싸우는 식이다.

서브스토리부터 ‘게이트’, ‘폐쇄 임무’ 등 여러 콘텐츠에서 헌터 캐릭터를 통한 플레이가 요구되며, 이는 수집형 RPG를 즐기는 듯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최근 가장 이슈가 되고 있는 비즈니스모델(BM)에서는 언뜻보면 화면을 가득 채운 상품들로 어지러울 수 있으나, 실제로는 크게 과하지 않다고 느껴진다. 뽑기가 크게 강제되는 게임이 아닌 만큼, 패스 위주의 상품만으로도 무리 없이 진행이 가능한 것이다.

넷마블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 [사진=정진성 기자]

스토리 콘텐츠에서 얻을 수 있는 재화도 상당량이기에, 무과금으로도 충분히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수준이다. PvP 등 경쟁이 아닌 싱글 플레이 위주의 게임이기에, 그 압박도 훨씬 덜하다.

전체적으로 원작을 좋아했던 팬, 그리고 제대로된 액션 RPG에 목말라있던 게이머에게 추천할만한 퀄리티로 개발됐다. 스토리의 원작 구현 또한 상당하기에, 해당 게임을 플레이한 뒤 원작을 감상하는 이용자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