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작품 전시관 10분 만에 뚝딱”…LGU+, ‘픽키즈’ 출시

23

키즈 전용 메타버스 전시관

어린이집·유치원에 ‘전시 개설권’ 판매

학부모 비용·회원가입·앱 없이 감상 가능

LG유플러스 모델이 픽키즈를 소개하는 모습.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모델이 픽키즈를 소개하는 모습.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아이를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보낸 부모들이 가상 공간에서 내 아이의 활동과 작품을 볼 수 있는 메타버스 전시관 ‘픽키즈(Pickids)’를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픽키즈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진행하는 학예회·졸업식·현장학습 등 행사를 메타버스 공간으로 옮겨오는 서비스다. 보육 기관이 행사를 진행하며 촬영된 사진이나 영상을 픽키즈에 업로드하면 10분 만에 메타버스 전시관이 개설된다.

픽키즈의 최대 장점은 간편성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시물을 올리듯이 사진과 영상을 업로드만 하면 빠르게 메타버스 콘텐츠로 전환해 주기 때문에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선생님들의 업무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

학부모는 선생님으로부터 전달받은 링크만 있으면 별도의 비용이나 회원가입, 앱 다운로드 없이 아이의 작품과 활동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편한 시간에 언제든 접속이 가능하며, 양가 조부모님을 비롯한 가족도 초대할 수 있다. 내 아이의 사진이나 영상을 내려받거나 방명록에 글을 남기는 것도 가능하다.

픽키즈는 일반 고객이 아닌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전시 개설권’을 구매해 활용할 수 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개최하고자 하는 행사의 성격에 맞춰 픽키즈가 제공하는 ▲교실 ▲야외 ▲블록 놀이 ▲실내 ▲대형 스크린 ▲우주 등 7가지 테마를 활용해 메타버스 전시관을 개설할 수 있다. 아이의 초상권을 보호하기 위한 영상 캡쳐 방지 기능과 비속어 필터링 기능도 적용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국내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중심으로 픽키즈 도입을 확대하고, 가상 전시관이 필요한 학원·학교 등으로 영역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또한 LG유플러스 자체 인공지능(AI) 브랜드 ‘익시(ixi)’ 기반의 AI 기술을 활용해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나아가 현재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 키즈토피아에 이어 픽키즈의 해외 진출을 추진, 글로벌 시장 내 아동전용 메타버스 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글로벌 리서치 전문기관인 스타티스타는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규모가 2030년 4904억 달러(약 674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우아미 LG유플러스 키즈메타버스팀 PM(Product Manager)은 “향후 픽키즈에 익시 기반의 AI 기능을 도입하는 등 지속적인 고도화 작업을 통해 국내 시장 확대는 물론 글로벌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