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네이버, 라인 지분 팔아라” 압박에…정부 “우리기업 차별조치 안돼”

32

“네이버 측 입장 확인할 것…필요시 일본과도 소통”

왼쪽부터 다카이치 사나에 일본 경제안전보장담당상과 이해진 네이버 의장ⓒ연합·네이버 왼쪽부터 다카이치 사나에 일본 경제안전보장담당상과 이해진 네이버 의장ⓒ연합·네이버

일본 정부가 네이버에 메신저 애플리케이션 ‘라인’ 지분 매각을 압박하고 있는 것에 대해 외교부가 “우리 기업에 대한 차별적 조치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입장”이라고 27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최근 소프트뱅크가 일본 정부의 요구로 라인 운영사 라인야후의 네이버 지분 인수에 나선 것과 관련한 한국 정부의 입장이 무엇인지에 대해 이 같이 답하고 “이번 건과 관련해 네이버 측 입장을 확인하고 필요시 일본 측과도 소통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소프트뱅크는 라인야후의 지분 65%를 보유한 중간지주사 A홀딩스의 지분을 놓고 네이버에 주식 매각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A홀딩스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의 합작회사로, 지분을 각각 50%씩 갖고 공동 경영권을 행사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라인의 고객 정보를 관리하는 네이버의 클라우드(가상 서버)가 해킹을 당하자, 일본 총무성은 라인야후에 해킹 사고와 관련해 행정지도를 내리면서 두 차례에 걸쳐 네이버와의 지분 관계를 정리하라고 압박했다. 소프트뱅크가 네이버로부터 충분한 수준의 A홀딩스 주식을 인수해 대주주에 오를 경우 네이버는 개발부터 운영까지 전부 일궈온 라인의 경영권을 잃게 되는 셈이다.

이처럼 일본 정부가 라인야후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는 건 현지 ‘국민 메신저’ 격인 라인을 한국이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라인의 월간활성이용자(MAU)는 지난해 3월 말 기준 9500만명에 이른다. 실제 라인은 네이버와 분할 전 NHN재팬에서 기획부터 개발까지 모두 완료했다. 특히 네이버를 창업한 이해진 의장(GIO·글로벌투자책임자)이 진두지휘한 사업으로도 유명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