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OECD에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사업 소개

18

아시아 유일 기업 파트너로 참석

카카오 AI 기술 활용 상생 사업 설명

박윤석 카카오 동반성장 성과리더(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지난 19일 파리에서 열린 OECD D4SME 회의에서 발언 중이다 .ⓒ카카오 박윤석 카카오 동반성장 성과리더(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지난 19일 파리에서 열린 OECD D4SME 회의에서 발언 중이다 .ⓒ카카오

카카오는 파리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본부에서 열린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지원 이니셔티브(D4SME)’ 회의에 참석해 인공지능(AI) 기술과 비즈니스 자산을 활용한 상생 사례를 소개했다고 23일 밝혔다.

D4SME는 중소기업의 디지털화를 목표로 주도하는 글로벌 협의체다. 이번 제5회 회의는 ‘생성형 AI 시대의 SME(중소상공인)’를 주제로 지난 19일 파리에서 열렸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채널을 통한 AI 기술 적용과 ‘프로젝트 단골’에 대해 발표했다.

발언자로 나선 박윤석 카카오 동반성장 성과리더는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AI 기술 사례로 카카오톡 채널의 챗봇을 소개했다.

박 리더는 “챗봇은 사업자와 고객 간 일대일 채팅을 24시간 자동으로 응대하고 영업시간, 주차 문의, 할인 등 필수 정보를 제공한다”며 “챗봇을 활용한 고객 응대 비용 절감 효과는 연간 최대 141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자체 분석됐다”고 말했다.

이어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으로 지급한 톡채널 메시지 지원금은 올해 4월을 기준으로 200억을 넘겼다”며 “약 1년 8개월간 6만명의 소상공인이 혜택받았으며 이는 사업자별로 최대 2550만원의 추가 매출 효과를 가져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카카오 서비스 사용법을 소상공인에게 교육하는 ‘프로젝트 단골’도 소개했다.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모바일 비즈니스의 이해도와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탄생한 프로젝트다. 카카오는 2026년까지 216개 상권, 2만개 이상의 사업장을 대상으로 카카오톡 채널과 카카오맵, QR코드 간편 결제 등 다양한 카카오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박 리더는 “이번 회의에 함께 참석한 중소벤처기업부 등 기관들과 지속적으로 협업해 지역 상인들이 비즈니스 성과를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