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의료데이터 분석 지능형 SW 협력’ 사업 공고

27

디지털 혁신 기술 기반 의료 분야 국제공동연구 추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의료 분야의 국제공동연구를 지원하는 ‘2024년 의료데이터 분석 지능형 소프트웨어(SW) 협력’ 사업을 오는 22일부터 공고한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의료 분야는 의료 인공지능(AI), 디지털치료기기 등 디지털 혁신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헬스케어 시장에서 급성장을 보이고 있다.

올해 50억원 규모로 신규 추진하는 의료데이터 분석 지능형 SW 협력 사업은 기존의 국내외 선진기관 간 단편적 연구를 넘어, 의료AI 또는 디지털치료기기 분야에 대해 연구개발형과 사업화형 등 2개 유형으로 구분해 총 3개 과제를 지원한다.

연구개발형은 의료데이터 확보, 의료AI 또는 디지털치료기기 개발, 국내외 의료기관 대상 임상시험 등 초기개발 단계에 대해 2개 과제를 지원한다.

또 사업화형은 의료AI나 디지털치료기기의 임상시험, 인허가 획득 등 서비스의 안정·유효성 확보와 글로벌 사업화를 위한 1개 과제를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연구개발형은 연간 16억원 이내, 사업화형은 연간 18억원 이내 규모로 최대 3년 동안 지원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에 관심이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의료 데이터 수집·가공, 성능평가, 실증(임상) 등을 추진할 수 있는 의료기관, 연구역량을 보유한 대학 등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원할 수 있다.

과제 추진계획과 기술개발 역량, 국제협력의 구체성 등을 종합적으로 마련한 연구개발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범부처연구지원시스템 또는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아울러 오는 30일에 개최되는 사업설명회를 통해서도 확인 가능하다.

엄열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디지털 기술 패권 경쟁이 심화되고 본격적인 AI·디지털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첨단 기술의 시너지 창출을 위한 글로벌 연구 협력 체계 구축은 필수”라며 “의료 분야 등 AI 혁신이 기대되는 분야에 대한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선도적인 AI 역량을 확보하고 디지털 혜택을 전 사회가 향유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