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스테이지, 1000억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

31

누적 투자액 1400억…“AI 소프트웨어사 중 최대”

1Q 계약액 작년 연간 수준…300억 계약 추가 논의

미국 법인 거점으로 글로벌 생성AI 시장 공략 박차

업스테이지 로고. ⓒ업스테이지 업스테이지 로고. ⓒ업스테이지

국내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업스테이지는 약 100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21년 316억 원 규모로 마무리한 시리즈 A 투자의 약 3배에 달하는 성과다.

이번 투자에는 ▲SK네트웍스 ▲KT ▲산업은행 ▲신한벤처투자 ▲하나벤처스 ▲미래에셋벤처투자 ▲기업은행 등 다수 기관들이 신규 투자자로 이름을 올렸다. ▲SBVA(구 소프트뱅크벤처스) ▲프라이머사제 ▲컴퍼니케이파트너스 ▲프리미어파트너스 등 기존 투자자들은 후속 투자를 단행했다.

이로써 업스테이지는 시드 투자부터 시리즈 A, B까지 약 1400여억 원에 달하는 누적 투자금을 확보했다. 이는 국내 AI 소프트웨어 기업이 근래 유치한 투자액 중 최대 규모다.

앞서 업스테이지는 자체 개발한 기업 문서 및 비정형 데이터 디지털화 솔루션 ‘다큐먼트 AI’ 제품을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 또한 지난 12월 출시한 자체 사전학습 거대언어모델(LLM) ‘솔라’를 앞세워 금융, 법률, 온디바이스 AI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내고 있으며, 동남아 선도 통신사와 특화 LLM 구축에 나서는 등 유수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 사례를 만들고 있다.

그 결과 수익성 지표가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 작년 상반기에 다큐먼트 AI, 하반기에 솔라 LLM 사업화에 본격 시동을 걸면서 100억 원 규모의 신규 계약을 확보, 제품 출시 전 대비 2배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나아가 솔라의 글로벌 사업 확장과 더불어 다큐먼트 AI 제품으로 금융, 보험, 의료 등 문서 처리 수요가 높은 시장을 개척하면서 올 1분기에만 작년 신규 계약액에 해당하는 실적을 거뒀다. 현재 국내외 300억 원 규모의 계약을 추가 논의 중으로, 올해는 작년 대비 2배 이상의 매출 성장을 전망하고 있다.

솔라는 최근 아마존웹서비스(AWS)에서 AI 모델을 제공하는 ‘아마존 세이지메이커 점프스타트’ 등 글로벌 플랫폼에도 대표 사전학습 모델로 탑재됐다. 또한 오픈소스로 공개한 솔라 영어 모델을 기반으로 1000여 개에 달하는 파인튜닝 모델이 나오는 등 새로운 생태계를 창출하고 있다.

업스테이지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글로벌 생성형 AI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지난 2월 말 설립한 미국 법인을 거점으로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기업과 접점을 확대하고, 기업에 특화된 LLM 구축 수요를 집중 발굴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솔라 생태계 확장을 위해 데이터 전처리, 언어모델 평가 플랫폼 등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고도화하고, 전 세계 AI 개발자를 대상으로 글로벌 해커톤 등 다양한 이벤트도 선보인다.

김성훈 업스테이지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국내를 넘어 미국, 일본, 동남아시아 등 글로벌 무대에서 성과를 내고 인정받는 회사로 거듭나는 한편, 솔라를 세계 최고의 언어모델로 지속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