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4 흥행에…삼성전자, 애플 제치고 스마트폰 점유율 1위

34

삼성 출하량 6010만대…점유율 20.8%

애플 출하량 5010만대…점유율 17.3%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상승세 지속

갤럭시AI. ⓒ삼성전 갤럭시AI. ⓒ삼성전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을 제치고 2개 분기만에 1위를 탈환했다.

15일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6010만대로 시장 점유율 1위(20.8%)에 올랐다. 전년 동기 대비 출하량은 0.7% 감소했지만 선두 자리를 지켰다.

애플은 전년 동기 대비 9.6% 감소한 501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2위(17.3%)를 차지했다. 지난해 4분기 점유율은 애플이 24.7%, 삼성전자가 16.3%였다.

특히 올 1분기 삼성전자와 애플의 격차는 3.5%포인트로, 작년 1분기 1,8%포인트(삼성전자 22.5%, 애플 20.7%)보다 약 2배 확대됐다.

삼성전자의 1분기 약진은 지난 1월 출시한 인공지능(AI)이 탑재된 스마트폰 ‘갤럭시S24 시리즈’의 판매 호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애플은 중국 시장 부진과 미국 정부의 반독점 소송 제기 등 악재를 만나 1위 수성에 실패했다.

삼성전자와 애플의 뒤를 이어 샤오미(14.1%), 트랜션(9.9%), 오포(8.7%) 등 중국 제조사들이 3~5위에 각각 올랐다.

올해 1분기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8940만 대로 작년 1분기보다 7.8%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IDC는 “이번 수치는 지난 2년간 부진했던 스마트폰 시장이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라고 평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