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윤 과기1차관 “연구자 외적 부담 줄이는 핵심 지원자는 대학·산학협력단”

25

15개 주요 연구대학과 간담회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9일 주재한 주요 대학 산학협력 단장 간담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9일 주재한 주요 대학 산학협력 단장 간담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 “우리나라가 선도형 R&D로 전환하기 위해선 연구자들이 연구에만 몰두하고 연구 외적 부담을 줄이는 것이 출발점”이라며 “이를 위한 핵심적인 지원자는 대학과 산학협력단”이라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9일 과기정통부 대회의실에서 15개 주요 연구 대학 산학협력단장들과 올해 연구개발(R&D) 사업·과제의 지원 현황을 점검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과기정통부 올해 R&D 예산 구조조정의 마지막 과정이다. 간담회는 계속 과제에 대한 점검과 협약변경이 마무리되고, 연구 현장으로 R&D 예산이 집행되는 상황에서 연구자에게 차질 없이 연구비와 행정지원이 이뤄지고 있는지 점검하고 신속한 지원을 당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차관은 이 자리에서 지속해서 연구 현장을 이해하고, 진단해 현장에 밀착된 정책과 사업 추진을 강조해 왔다.

과기정통부는 주요 정책과 사업 현안인 R&D 매니지먼트와 연구행정 지원 고도화 방안, 내년도 과학기술 R&D 투자 방향, 계약정원제 등 추가 이슈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논의와 토론을 진행했다.

이 차관은 “올해 R&D 예산 조정에 따른 연구 현장의 애로 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산학협력단 등 주요 지원기관이 신속한 R&D 예산 집행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간담회 직후 과기정통부와 연구 재단은 전국의 모든 산학협력단에도 R&D 예산의 신속 집행과 연구자 지원 강화 등을 내용으로 하는 안내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