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구글, AI·클라우드 분야 협력

18

구글 본사서 양사 임원진 만나 논의

AI 기술 역량 집결해 사업 시너지 창출

(좌)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우)마크 로메이어 구글 클라우드 부사장. ⓒ엔씨소프트 (좌)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우)마크 로메이어 구글 클라우드 부사장.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구글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글로벌 협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 위치한 구글 본사에서 마크 로메이어 구글 클라우드 AI·머신러닝 인프라 부문 부사장 등 협업 분야 대표 임원진과 만났다.

양사는 클라우드와 AI 분야의 협업 영역 확대를 목표로 논의를 진행했고 AI와 클라우드, 생산성에 대한 중장기 협업 모델을 수립했다.

구체적으로 ▲게임 개발 과정 전반에 AI 기술 적용 ▲게임 개발 및 운영을 위한 데이터 분석, 라이브 서비스 운영 최적화에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 ▲게이밍 생태계 구축을 위한 플랫폼 개발 ▲전사 생산성 향상을 위한 ‘제미나이 포 구글 워크스페이스’ 도입 등의 협력을 추진한다. 양사는 글로벌 협업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엔씨소프트는 이번 협력을 발판 삼아 제미나이, 젬마 등이 포함된 구글 클라우드의 ‘버텍스 AI’를 활용해 자체 개발한 생성형 AI 언어모델 ‘바르코(VARCO)’를 한층 더 고도화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이번 논의를 시작으로 양사 간 글로벌 협업을 확대하고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야의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며 “글로벌 이용자들의 새로운 게이밍 경험을 위해 구글 클라우드와 함께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