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구독 플랫폼 ‘유독’, 월간 이용자 200만 돌파

62

출시 1년 반 만

자유로운 선택과 간편한 해지 장점

OTT 결합한 ‘유독PICK’도 성장 견인

C2C 생태계 구축 등 향후 서비스 고도화

LG유플러스 모델이 ‘유독PICK’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모델이 ‘유독PICK’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자사 구독 플랫폼 ‘유독’이 월간 활성 이용자수(MAU) 200만명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유독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OTT), 자기개발, 식품, 키즈, 반려동물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서비스 총 123종을 제공하는 구독 플랫폼이다. 매월 원하는 서비스만 자유롭게 골라 이용하고 해지도 간편하게 할 수 있도록 했다. 하나의 서비스만 이용하더라도 할인폭이 크고, 여러 개의 서비스를 구독할 경우 할인율이 높아지는 것도 유독의 강점 중 하나다.

유독은 지난 2월 말 기준 출시 1년 반 만에 MAU 213만명을 기록했다. 통상 구독 상품은 사업자가 특정 서비스들을 모아 패키지 형태로 제공해 고객 입장에서는 필요하지 않은 서비스가 포함돼 있더라도 매월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단점이 있었다. LG유플러스는 이러한 불편사항을 해소한 것이 유독의 인기 요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유독PICK' 톱(Top)5 조합. ⓒLG유플러스 ‘유독PICK’ 톱(Top)5 조합. ⓒLG유플러스

지난해 11월에 선보인 ‘유독픽(PICK)’도 성장을 이끌었다고 회사는 분석했다.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서비스들을 모아 높은 할인율을 제공하는 상품으로, 고객은 OTT 서비스 1종과 라이프 혜택 1종을 골라 2가지를 9900원에 구독할 수 있다. U+멤버십 VIP 등급 이상 고객은 4000원 추가 할인까지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유튜브 프리미엄(월 1만4900원)과 파리바게뜨(2500원 할인쿠폰 2장, 총 5000원 상당 혜택)를 선택한 고객은 1만9900원 상당 서비스를 50% 할인된 9900원에 구독할 수 있다. 이에 더해 U+멤버십 VIP 등급 이상 고객은 추가 4000원 할인혜택을 받아 5900원만 지불하면 된다.

유독PICK은 국내 OTT 이용률이 지속 증가하는 추세와 스트림플레이션(스트리밍+인플레이션) 현상과 맞물려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MZ세대의 고객경험을 대폭 강화했다고 평가된다. 일반적인 OTT 서비스 하나를 구독하는 비용보다도 저렴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유독PICK 가입자의 2030세대 비중이 71%에 달한다.

유독 관계자는 “향후 차별화된 구독 경험 혁신에서 나아가 고객 중심 소비자간 거래(C2C) 생태계를 구축하고 개방형 구독 플랫폼으로 확장하는 등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