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광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동남권원자력 의료진, 마지막까지 힘내달라”

36

비상진료체계 현장 점검 및 격려

지난달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에 방문해 취임 인사를 하고 있는 류광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오른쪽). ⓒ표윤지 기자 지난달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에 방문해 취임 인사를 하고 있는 류광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오른쪽). ⓒ표윤지 기자

류광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상급종합병원에서 전원해 온 암 환자를 안전하게 수술하고 진료할 수 있는 우수한 역량을 가진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전 의료진이 피로가 누적되고 힘들겠지만 대한민국의 건강한 미래와 지역민들을 위해 마지막까지 힘내 주길 바란다”며 의료진을 격려했다.

류 본부장은 25일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을 방문해 비상진료체계를 운영하고 있는 현장을 점검하고 이같이 밝혔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과기정통부 소속으로 병원과 연구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원자력발전소 인근 지역민을 위한 의료지원과 방사선의 의학적 이용, 최신 암 치료법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부산지역에서도 인근 대학병원들의 의료 공백 상황에 동남권원자력의학원으로 이송되는 중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전 의료진은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해 당직 근무를 편성했다. 또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24시간 진료 중이다.

류광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지역민의 소중한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사명감과 희생정신으로 현장을 지키고 계신 모든 의료진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