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박병무 “M&A 신중한 검토 필요…TF 구성해 논의 중”

35

20일 ‘공동대표 체제 출범 미디어 설명회’

“M&A, 굉장히 많은 검토 거쳐야…1순위 게임사”

박병무 엔씨소프트 공동대표가 20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엔씨소프트 공동대표 체제 출범 미디어 설명회’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엔씨소프트 박병무 엔씨소프트 공동대표가 20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엔씨소프트 공동대표 체제 출범 미디어 설명회’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엔씨소프트

작년 엔씨소프트가 인수합병(M&A)을 통한 게임 포트폴리오 강화 계획을 밝힌 이후 관련 소식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는 가운데 박병무 엔씨소프트 공동대표가 M&A 추진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 대표는 20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엔씨소프트 공동대표 체제 출범 미디어 설명회에서 M&A 추진 현황과 관련된 질문에 “우리의 관심 1순위는 게임사”라며 “엔씨 게임의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시장 확장에 기여할 수 있는 국내외 기업이 후보군이며, 이를 위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게임 외 분야의 투자 대상도 살피고 있다. 박 대표는 “게임 이외의 영역은 엔씨와 사업적 시너지가 나는지, 지속가능한 미래의 성장동력이 되는지, 주주가치 측면에서 플러스가 될 수 있는 재무적 안정성과 수익성을 갖추고 있는지 등을 복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단순 투자가 아닌 M&A는 큰 자본이 들어가기 때문에 굉장히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지금까지 많은 M&A를 해봤는데 잠재 후보군을 100여개 정도 검토를 하고 실제 M&A는 3~4개 정도로 하는 것이 성공적이었다. 즉 굉장히 많은 검토가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M&A 발표가 시장의 기대보다 늦어지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적절한 회사가 나오면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신속하게 실행할 수 있도록 이미 회사 내부에 TF를 구성해 매우 치열하게 잠재 회사에 대한 검토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러한 노력이 구체화돼 실행된다면 따로 설명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