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S스마트항공권에 대한항공·진에어 추가…총 7개사

106

연내 아시아나항공 추가

PASS 스마트항공권. ⓒSK텔레콤 PASS 스마트항공권. ⓒSK텔레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한국공항공사는 ‘패스(PASS)스마트항공권’ 제휴 항공사에 대한항공과 진에어를 새롭게 추가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선 이용 시 PASS스마트항공권 이용이 가능한 항공사는 기존 제주항공 ∙ 티웨이항공 ∙ 이스타항공 ∙ 에어서울 ∙ 하이에어 등을 포함해 총 7개사로 확대된다.

PASS스마트항공권은 PASS 모바일신분증(주민등록증 모바일 확인서비스·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과 국내선 탑승권을 결합해 PASS 앱 내에서 QR코드를 생성하고 비행기 탑승 과정에서 이를 인증하는 방식이다. 통신 3사와 한국공항공사가 협력해 지난해 8월부터 국내선 여행객을 대상으로 서비스 중으로, 올해 2월 말 기준 약 22만5000명의 여행객들이 이용하며 항공 서비스 편의를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기존 국내선 비행기 탑승 시 공항 출발 수속 및 신분 확인부터 실물 형태의 탑승권과 신분증을 각각 제시해야 했지만 이제는 PASS 앱을 통해 한번에 마칠 수 있다. 면세품 구매 등 항공권 제시가 필요한 상황에서도 기존 항공권과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

PASS 스마트항공권. ⓒSK텔레콤 PASS 스마트항공권. ⓒSK텔레콤

PASS스마트항공권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각 통신사의 PASS 앱 메인 화면의 ‘모바일신분증’ 메뉴에 접속한 후 주민등록증 또는 운전면허증을 등록하고 ‘스마트티켓 서비스’ 이용 약관에 동의하면 쉽게 사용할 수 있다. 항공권 예약·구매 시 구매처에 제공한 이름, 휴대전화번호 등 개인정보와 PASS 앱 명의정보가 일치한 상태에서 고객이 비행기 탑승 전에 체크인을 하면 자동으로 PASS 스마트항공권이 연동된다.

PASS스마트항공권은 ‘실시간 1인 1단말 인증 정책’을 적용한 PASS 모바일신분증을 기반으로 신분증 수록정보와 항공사 체크인 정보를 실시간으로 조회 가능해 안전성을 높인 것은 물론, 화면 캡쳐 방지 및 30초마다 갱신되는 ‘일회성 QR’로 위·변조 가능성을 차단하는 등 높은 보안성도 확보했다.

PASS 스마트항공권 제휴 항공사는 올해 안에 아시아나항공을 추가하는 등 지속 확대될 예정이다. 통신 3사는 “PASS 앱이 인증을 넘어 일상생활 속 필수 앱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활용처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