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4] 글로벌 AI 합작법인 만드는 SKT…유영상 “게임체인저될 것”

138

26일(현지시간) GTAA 관련 기자 간담회

“글로벌 통신사, 최근 AI 중요성 깨달아…GTAA 가입 관심”

“AI 합작법인 설립해 ‘텔코 LLM’ 개발하고 사업 협력”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이 지난 26일(현지시간) MWC 2024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이 지난 26일(현지시간) MWC 2024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이 “축적된 AI 역량을 토대로 글로벌 통신사들과 협력해 게임 체인저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26일(현지시간) MWC 2024가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도이치텔레콤, 이앤그룹, 싱텔그룹, 소프트뱅크 등과 조성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이하 GTAA)’ 협업 의미를 밝혔다.

앞서 GTAA 5개 참여사는 이날 오전 MWC 2024 현장에서 GTAA 창립총회를 열고 통신산업 특화 AI 거대언어모델(LLM) ‘텔코 LLM’ 공동 개발 및 사업 협력을 수행할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맺었다.

유영상 사장은 “작년에는 누구의 LLM이 더 크고 잘 만드냐는 이야기가 많았다”며 “올해는 LLM을 어디에 쓰고 어떻게 돈을 벌 것이냐는 이야기가 더 많아지면서 현재는 모든 통신사들이 AI를 말하고 있다. 글로벌 통신사들이 텔코 LLM 등 AI 분야 협력을 통해 시장 변화를 주도하는 게임 체인저가 되려고 하고 있다”이라고 분석했다.

AI에 대한 글로벌 통신사들의 투자 의지가 커지면서 텔코 LLM은 연내 SK텔레콤 뿐 아니라 GTAA 멤버사들이 사용할 수 있는 단계까지 발전할 것으로 유 사장은 전망했다.

또한 유 사장은 이번 합작법인을 시작으로 전 세계 통신사들이 모여 다양한 AI 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SK텔레콤은 이날 간담회 전 20여개 글로벌 통신사들을 초청해 통신사 특화 AI LLM 공동개발 과정을 설명하고 참여를 독려하는 협의체 ‘글로벌 텔코 AI 라운드테이블(GTAR)’ 행사를 가졌다.

GTAA는 향후 정기적으로 각 언어·지역별 대표 통신사를 초청해 GTAR을 열어 GTAA 확장 및 다양한 기업 간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 사장은 “GTAR에 참석한 통신사 중 다수가 GTAA 협업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유 사장은 “기존 혁신에 그치지 않고 국내외 시장에서 과감한 도전을 계속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진정한 글로벌 AI 컴퍼니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 ‘AI피라미드’ 전략을 선포하고 각 분야의 AI 기술과 서비스 역량을 축적해왔다. AI피라미드 전략이란 ‘AI 인프라’, ‘AIX’, ‘AI 서비스’ 3대 영역을 중심으로 혁신하는 것이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SK텔레콤은 AI반도체 사피온, 에이닷, AIDC 등의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