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까지 올 사람 없어…우주항공청, 인재 채용 ‘골머리’

130

과기정통부, 다음 달 5일께 채용 공고

직급 관계없이 150% 초과 연봉 고려

업계 관계자 “생활 시설 마땅치 않아”

한국판 나사(NASA·미국 항공우주국) 역할을 할 우주항공청 설치 법안이 국회 문턱을 넘은 지난 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입구에 우주발사체 누리호 모형이 보인다. ⓒ연합 한국판 나사(NASA·미국 항공우주국) 역할을 할 우주항공청 설치 법안이 국회 문턱을 넘은 지난 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입구에 우주발사체 누리호 모형이 보인다. ⓒ연합

5월 출범하는 우주항공청이 인재 채용을 두고 난항을 겪고 있다. 과학기술계에 따르면 우주항공청이 경상남도 사천시에 자리잡으면서 정주 여건 인프라가 부족한 게 주된 원인으로 풀이된다.

우주항공청은 관련 법안들이 지난달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설립에 속도가 붙었다. 문제는 법안들이 국회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교육·의료·교통체계 등 정주 여건 개선에 노력해야 한다’는 조항이 빠지면서 제대로 된 지원책 없이 우수 인재 300명을 수혈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는 점이다.

이재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장은 “법 조항에는 빠졌지만 현재 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와 협의해 우주항공청에 최고 전문가를 모셔 오기 위한 정주 여건 개선 등 추가 예산 편성을 검토 중”이라며 “경남도와 사천시도 우수 인재들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정주 여건과 연구인프라 지원 확대 등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26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은 다음 달 5일께 임기제 공무원 등 채용 공고를 낼 방침이다. 애초 정부는 우주항공청 직원으로 연구원 200명, 행정 공무원 100명 등 300명을 선발할 계획이었다. 여기에는 과기정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이관하는 인력 55명을 포함한다.

정부는 높은 연봉 체계를 유인책을 내놓았다. 우주항공청장을 비롯한 주요 보직자들은 임기제 공무원으로 직급과 관계없이 기존 보수 체계의 150%를 초과하는 연봉을 받을 수 있다. 필요할 경우 파견이나 겸직도 가능하다. 일반 공무원과 달리 주식백지신탁도 예외로 하며 퇴직 후 유관 분야 취업 등도 가능하다. 이러한 조건에도 정부는 계획했던 인원보다 채용 인원이 모자랄 것으로 추측한다.

과기계 한 관계자는 “아이 둘을 키우는 가장인데 현재 사천시에는 학원, 대형 마트 등 생활 시설이 마땅치 않고, 교통도 불편한 상황이라 지원하기가 망설여진다”며 지원 고려 사유를 밝혔다.

이와 관련 한덕수 국무총리는 지난 23일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기 때문에 정주 여건 지원을 위해 관계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간의 협의를 진행하겠다”며 “(인센티브 지원 방안에 대해선)기재부 등과 잘 협의해 보겠다”고 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지난해 말 법안이 통과해 임시 청사를 꾸리고 채용을 준비하기에 시간이 넉넉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다음 달 5일쯤 채용 공고를 내고 대략적인 연봉도 게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주 여건 개선도 함께 추진 중이지만 인재 채용에 대한 연봉은 관련 업계와 비슷하거나 높은 수준으로 고려하고 있다”며 “출범 전까지 당초 계획했던 인원 전원이 채용되지 않을 경우 추가 채용에 대한 방안도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사천시는 우주항공청과 관련한 87개 사업을 발굴하고 있다. 교통 인프라 개선 방안으로는 2032년 완공을 목표로 잡은 ‘진주~사천 우주항공선 국가철도망’ 건설을 추진한다. 여기에는 약 9000억원 사업비를 투입한다. 사업 추진을 놓고 현재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는 협의 단계에 있다.

이 밖에도 사천공항을 국제공항으로 바꾸고, 합천~진천 고속국도를 의령·진주·사천·삼천포항까지 연장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