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 ‘딥페이크’ 가짜뉴스 범람에… 네이버·카카오·구글, 자율협의체 만든다

181

선거 공정성 제고 위한 한국형 뮌헨안보회의(MSC) 논의

총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악의적 딥페이크 대응 방안 조속히 발표

“저 윤석열, 국민을 괴롭히는 법을 집행해온 사람입니다” 라는 발언을 하고 있는 ‘가짜’ 윤석열 대통령 딥페이크 영상이 틱톡 등 소셜미디어에서 확산되고 있다.ⓒ틱톡

구글코리아, 네이버, 메타, SK커뮤니케이션즈, 카카오, 틱톡 등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와 재보궐선거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해 자율협의체를 구성한다.

올해 총선에서 인공지능(AI)로 만든 딥페이크(가짜 동영상·목소리)와 가짜 뉴스가 유권자를 기만하고 선거의 공정성을 해치는 일을 막겠다는 취지다.

26일 사단법인 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박성호)에 따르면 국내 주요 IT기업들은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악의적으로 제작·편집한 딥페이크 콘텐츠(영상·음성·이미지, 이하 악의적 선거 딥페이크)를 대상으로, 유포 방지책과 외부 전문가 그룹과의 지속적 논의 등 대응 방안을 마련해 조속한 시일 내에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올해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적으로 여러 선거가 있는 중요한 해이기에 각국의 IT 기업들은 유권자를 현혹하는 기만적인 AI 사용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세계적인 움직임에 발맞춰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자율협의체를 구성해 논의를 시작해 왔고, 지난달 16일 뮌헨안보회의(MSC)에서 발표된 기술 협정과 같은 협약문 발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참여 기업들은 정보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공동 대응을 통해 선거 과정에서 진실된 정보를 전달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진전시키기 위해 세부 사항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마존, 구글, 메타,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빅테크들은 지난달 16일(현지 시각) 독일 뮌헨안보회의(MSC)에서 딥페이크 부작용 차단을 골자로 한 합의문을 발표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