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료 인상…9450→13900원

128

5월부터 가격 조정…”제휴사 사정 따라”

SKT·LGU+은 아직 9900원 수준 유지

KT 'OTT 구독' 웹페이지. KT 홈페이지 캡처 KT ‘OTT 구독’ 웹페이지. KT 홈페이지 캡처

KT가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구독’ 서비스에서 제공했던 구글 ‘유튜브 프리미엄’의 구독료를 전격 인상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KT는 오는 5월 1일부터 OTT 구독 서비스 내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료를 1만3900원으로 조정한다. 기존 월 이용료(VAT)는 9450원으로 47.1% 오르는 것이다.

KT는 이에 대해 “유튜브 프리미엄 제휴사의 사정에 의해 가격을 인상한다”며 “4월 30일까지 현재와 동일한 요금으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튜브는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료를 1만450원에서 1만4900원으로 42.6% 올린 바 있다.

SK텔레콤, LG유플러스도 자사 구독 서비스를 통해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유튜브 프리미엄에 롯데시네마, 베스킨라빈스, 메가커피 등 중 한 가지 할인 혜택을 더 더한 ‘우주패스 위드 유튜브 프리미엄’을 월 9900원에 판매한다.

LG유플러스도 비슷하다. 자체 구독 플랫폼 ‘유독’에서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을 월 9900원에 제공하고 동시에 배스킨라빈스, 올리브영, 파리바게뜨 중 한 곳에 대해 추가 할인혜택을 주고 있다.

이들 상품은 KT와 달리 타사 가입자도 이용할 수 있다. 따라서 KT가 가격을 인상해도 양사의 구독 서비스를 통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료를 인상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 LG유플러스의 경우 넷플릭스나 디즈니+ 상품에는 가격 인상분을 구독료에 반영했다. SK텔레콤 구독은 해외 OTT 중에선 유튜브 프리미엄만 제공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