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지직, 내달 19일부터 누구나 방송 가능

154

모든 스트리머에 방송 권한 부여

치지직 로고. ⓒ네이버 치지직 로고. ⓒ네이버

네이버의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치지직(CHZZK)’ 방송 권한이 다음달부터 모든 스트리머에게 주어진다.

30일 연합뉴스 및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다음달 19일부터 권한 신청 절차 없이 누구나 치지직 스튜디오 접근과 방송이 가능토록 권한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장비 수급과 서비스 안정화 노력이 어느 정도 결실을 거뒀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치지직은 공개 시험(OBT, 오픈 베타테스트) 개시 전날인 작년 12월 18일부터 팔로워 1만 명 이상을 보유한 일부 게임 스트리머에게 방송 권한을 부여했다. 이달부터 베타 스트리머에 대한 권한 지급을 늘렸지만 신청 인원이 예상을 뛰어넘어 장비에 부하가 걸리자 20일부터 2차 권한 지급을 중단하기도 했다.

이후 해외에서 장비를 도입하는 등 60프레임 방송 확대를 위한 대규모 증설을 거쳐 지난 29일부터 2차 스트리머 권한 지급을 재개했다.

치지직이 조기에 모든 스트리머에게 방송 권한을 부여키로 한 것은 다음 달 27일 트위치의 국내 시장 철수도 고려한 것으로 관측된다. 트위치가 철수하면 이달 기준 최고 5800여개의 방송 채널과 36만명의 시청자가 치지직과 아프리카TV로 옮겨갈 수 있다.

아울러 치지직은 스트리머 증가로 부적절한 방송 중계가 발생할 것에 대비해 지난 18일 중범죄자에 대해 스트리머 계약을 거부할 수 있는 조항 등을 약관에 신설했다. 스트리머 신청자가 성범죄, 살인, 폭력, 아동학대, 강도, 마약 등 중대한 범죄를 범한 경우와 지속적 자해, 타인 폭행 등 가혹 행위, 개인정보 무단 공유, 모욕, 협박, 명예훼손, 성적 수치심 유발, 허위 정보 전파, 차별 조장 등 사유가 있을 경우 방송이 제한될 수 있다.

치지직은 공개 시험을 거쳐 안정성이 확보됐다고 판단되면 상반기 정식 서비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누구나 방송을 할 수 있다 보니 게임 외에도 다양한 카테고리의 스트리머들도 나타날 것 같다”며 “치지직 같은 플랫폼은 10·20세대에 파급력이 높기 때문에 안전장치인 약관 마련에 더해 모니터링도 계속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