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시스터즈, 신임 대표에 조길현 스튜디오킹덤 공동대표 내정

113

‘쿠키런: 킹덤’ 탄생시키며 역대 최대 성과

신임 CBO·CIPO·CFO 내정…4인 최고경영진 체제

(왼쪽부터)조길현 신임 대표 내정자, 배형욱 CBO 내정자, 이은지 CIPO 내정자, 임성택 CFO 내정자. ⓒ데브시스터즈 (왼쪽부터)조길현 신임 대표 내정자, 배형욱 CBO 내정자, 이은지 CIPO 내정자, 임성택 CFO 내정자. ⓒ데브시스터즈

데브시스터즈가 새로운 4인 최고 경영진 체제를 구축했다.

데브시스터즈는 조길현 스튜디오킹덤 공동대표를 새 최고경영자(CEO)로 내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최고사업책임자(CBO)로는 배형욱 오븐게임즈 대표, 최고IP책임자(CIPO)로는 이은지 스튜디오킹덤 공동대표, 최고재무책임자(CFO)로는 임성택 데브시스터즈 경영관리본부장을 내정했다.

조길현 CEO 내정자는 2012년 데브시스터즈에 합류해 ‘쿠키런 포 카카오(for Kakao)’의 개발 및 운영을 총괄하며 회사의 초기 성장을 함께했다. 이후 글로벌 흥행작인 ‘쿠키런: 킹덤’을 탄생시키며 역대 최대 성과를 도출했고, 데브시스터즈 산하에 설립된 스튜디오킹덤의 공동 경영을 맡아왔다. 게임 초기 기획부터 개발, 출시, 조직 운영 및 성과 창출까지 성공적으로 추진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데브시스터즈의 전체 경영을 총괄할 예정이다.

배형욱 CBO 내정자는 오븐게임즈 대표이자 총괄 프로듀서로서 7년 넘게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이끈 동시에, 데브시스터즈 플랫폼 총괄로서 국내외 스토어 및 퍼블리셔 등과 사업적 논의를 적극 주도해 온 업적을 높이 평가 받았다. 향후 신규 및 기존 게임의 장기적인 운영이 가능한 서비스 구조를 마련하는 것은 물론, 사업성을 검토하고 비즈니스 전략을 강화하는 데 역량을 집중한다.

이은지 CIPO 내정자는 쿠키런의 탄생부터 현재까지 10년 넘게 지식재산권(IP)의 성장과 발전을 주도해 온 인물이다. 아트⋅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쿠키런 라이브 게임 전반에 걸쳐 세계관과 아트 방향성을 구축하고, 스튜디오킹덤 공동대표로서 게임 중심의 IP 확장 및 사업적 성과에 기여한 바 있다. 앞으로는 전체 사업 관점에서 쿠키런 IP의 글로벌 경쟁력 및 고객 경험을 강화하고 관련 사업에 대한 체질 개선을 도모할 예정이다.

임성택 CFO 내정자는 2014년부터 데브시스터즈의 기업공개(IPO), 경영 기획, 재무, 회계 등 경영 관리 전반의 핵심 업무를 두루 소화해 온 전문가이다. 회사의 재무적 흐름 및 상황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재무 구조 및 손익 개선을 위한 작업에 몰두한다.

새로운 최고경영진은 각 분야별로 쌓아온 차별적 역량과 경험에 기반한 상호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핵심 사업 및 실무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의사결정의 효율성과 기민성을 끌어 올릴 계획이다.

지금까지 데브시스터즈를 이끌어 온 이지훈, 김종흔 공동 CEO는 이사회 공동의장, 정문희 CFO는 사내이사로서 새로운 최고경영진이 자체적인 의사결정을 중심으로 회사 성장을 이끌 수 있드록 지지와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조길현 데브시스터즈 CEO 내정자는 “데브시스터즈에게 중요한 시기인 만큼 새로운 리더십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데브시스터즈의 핵심 사업과 고객 경험에 집중하고 제품 중심으로 조직과 사업을 운영해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