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번호 216, 98, 7 조심하세요”

132

SK텔링크, 작년 국제 스팸 발신국가 탑 10위 공개

작년 이어 튀니지 1위···이란·러시아 급부상

2023년 국제 스팸 전화 차단 현황.ⓒSK텔링크 2023년 국제 스팸 전화 차단 현황.ⓒSK텔링크

지난해 국제전화 스팸 전화 발신이 급증한 국가는 이란과 러시아로 나타났다. 정세불안 영향이 스팸 전화로까지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SK텔링크는 29일 자사 국제전화 서비스 ‘00700’이 지난 한 해 동안 차단한 국제스팸 번호 분석결과를 토대로 스팸 발신이 가장 많은 국가 톱10을 공개했다.

00700에 따르면, 작년 기준, 국제전화 스팸발신 1위 국가는 튀니지(전체 12%, 국가번호 216)가 차지했다. 이어 이란(9%, 국가번호 98), 러시아(7%, 국가번호 7), 스리랑카(7%, 국가번호 94), 카메룬(4%, 국가번호 237) 순으로 나타났다.

국제스팸은 해외에서 한국으로 비정상적인 국제통신 및 접속을 유도하는 불법행위로, 통상 국제통신 인프라가 열악하거나 사회적 혼란이 극심해 행정당국의 규제와 단속이 느슨한 국가에서 주로 발생하고 있다.

실제 작년에 이어 올해도 1위를 차지한 튀니지는 2010년 ‘아랍의 봄’의 진원지로, 혁명 후 지금까지 국내 정세가 혼란을 거듭하는 가운데 심각한 경제난을 겪고 있는 나라다.

반정부시위와 이스라엘-하마스 분쟁의 여파로 정세불안이 지속되고 있는 이란도 작년 10위에서 2위로 급상승했으며, 러-우 전쟁이 장기화 국면에 접어든 러시아가 새롭게 3위로 올라섰다.

특이한 점은 SK텔링크가 5년째 국제스팸 발신국가별 순위를 공개하면서 톱10 국가 순위가 매년 거의 새롭게 물갈이 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정부의 불법스팸 근절 기조에 발맞춰 SK텔링크가 상위권에 오른 국가들을 특별관리국가로 지정해 국제스팸 모니터링 및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국제중계사업자들과 공조해 적극적으로 불법행위를 차단한 결과로 풀이된다.

이같은 대응 노력으로 SK텔링크는 지난해 717만건의 국제스팸을 차단조치 했으며, 원링 등을 통한 콜백 시도호도 2019년 약 22만건에서 2023년 1만8500건으로 대폭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SK텔링크는 ‘국제스팸 발신국가 톱10’ 공개와 함께 감사 및 안부인사 등으로 국제통화 이용빈도가 급증하는 설 연휴를 앞두고 국제전화 이용고객들에게 스팸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먼저 ‘216(튀니지)’, ‘98(이란)’, ‘7(러시아·카자흐스탄)’, ‘94(스리랑카)’, ‘237(카메룬)’ 등 등의 생소한 국가번호가 붙은 부재중 전화가 걸려오는 경우 ‘원링 스팸’일 가능성이 높은 만큼 전화 되걸기 전 검색을 통해 전화번호의 국가 코드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실수로 전화를 걸었다면 바로 통화종료 버튼을 누르고 전화가 끊겼는지 확인한다. 또한 국제발신 문자 속에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인터넷주소(URL)는 클릭하지 말고, 출처를 알 수 없는 앱이 함부로 설치되지 않도록 스마트폰의 보안설정을 강화한다.


보다 적극적인 방법으로는 스마트폰의 스팸 차단 기능을 활용해 스팸 번호와 문구를 등록하거나 정부 및 유관기관에서 개발·배포한 스팸차단·신고용 스마트폰 앱을 설치하면 불법 스팸을 보다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