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찬이 만든 플레이리스트 들어볼까…애플뮤직클래시컬 출시

166

임윤찬·손열음·조성진 협업한 플레이리스트 제공

예술의전당·롯데콘서트홀·통영국제음악제와 파트너십

클래식 음악 특화 애플리케이션(앱) '애플뮤직클래시컬'.ⓒ애플 클래식 음악 특화 애플리케이션(앱) ‘애플뮤직클래시컬’.ⓒ애플

애플은 클래식 음악 특화 애플리케이션(앱) ‘애플뮤직클래시컬’을 국내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부터 애플뮤직 구독자들은 추가 비용 없이 기존의 구독권으로 애플뮤직클래시컬 앱을 다운로드하고 즐길 수 있다.

애플뮤직클래시컬은 세계 최대 규모의 클래식 음악 카탈로그를 보유한 앱이다. 이 앱을 통해 청취자들은 최고 수준의 음향으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으며, 몰입감 넘치는 공간 음향을 통해 클래식 명곡을 감상할 수 있다.

애플뮤직클래시컬은 ▲500만개 이상의 트랙 및 작품을 보유한 세계 최대 규모의 클래식 음악 카탈로그 ▲작곡가, 작품, 지휘자, 악기, 시대, 오케스트라 또는 합창단으로 분류된 둘러보기와 검색을 통해 특정 레코딩을 즉시 찾아주는 기능 ▲완전하고 정확한 메타데이터로 어떤 아티스트가 어떤 작품을 연주하고 있는지 알려주는 클래식 음악을 위한 인터페이스 ▲수천 개의 레코딩을 몰입감 넘치는 공간 음향과 최고 음질(최대 192kHz/24비트 고해상도 무손실)로 감상 ▲수천 개의 독점 레코딩 작곡가 소개, 중요 작품의 설명 등이 들어 있는 수천 개의 에디터 노트 등을 지원한다.

애플 뮤직 및 비츠(Beats) 담당 부사장인 올리버 슈서는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은 음악을 향한 깊은 사랑에서 비롯된다”며 “이 앱을 출시하게 돼 무척 뿌듯하고, 오늘부터 전 세계의 더 많은 청취자를 만날 수 있어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애플은 이날 피아니스트 임윤찬, 손열음, 조성진 씨 등의 애플뮤직클래시컬의 협업 아티스트도 발표했다.

앱에서는 임윤찬, 손열음, 정재일, 조성진이 엄선한 독점 플레이리스트, 손열음과 에스메 콰르텟 (Esmé Quartet)의 클래시컬 세션을 들을 수 있다. 애플은 이와 더불어 협업 아티스트 및 파트너 기관의 독점 콘텐츠를 계속해서 제공할 예정이다.

피아니스트 임윤찬 씨는 “애플뮤직클래시컬은 이 세상의 수많은 음악 중 미처 존재하는지조차 몰랐던 숨겨진 음반으로 나를 이끌어준다”며 “특히 앨범 커버와 트랙리스트를 자유롭게 골라, 마치 내 앨범을 만들듯이 플레이리스트를 만들 수 있다는 점이 정말 좋다”고 강조했다.

피아니스트 손열음 씨는 “오래된 레코드 마니아로서, 또 1세대 아이튠즈 시절부터 애플뮤직과 함께해 온 사용자로서, 이렇게 애플뮤직클래시컬과 협업해 매우 설레고 기쁘다”며 “클래식 음악이 이전 시대의 음악이 아닌 오늘날 우리의 음악이 되는 것에 크게 일조하는 귀중한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했다.

피아니스트 조성진 씨는 “스트리밍은 음악 팬들에게 클래식 음악 세계를 탐험하고 영감을 얻을 수 있는 훌륭한 기회를 제공한다”며 “애플뮤직이 아시아에 애플뮤직클래시컬을 출시해 전 세계 각지의 청중을 연결하게 돼 굉장히 기쁘다. 전 세계의 클래식 음악을 사랑하는 이들에게 한 발 더 다가갈 수 있는 플랫폼이 생겨 설레고 기대된다”라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