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과학기술·ICT 협력 5년 만에 ‘재가동’

86

제1차 ICT 정책포럼 개최

AI 정책·로밍요금 인하 등 논의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왼쪽)과 총무성 마쓰모토 다케아키 대신이 27일 ‘제1차 한·일 정보통신기술(ICT)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왼쪽)과 총무성 마쓰모토 다케아키 대신이 27일 ‘제1차 한·일 정보통신기술(ICT)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7일 일본에서 총무성·문부과학성과 디지털·과학기술 분야 장관 회담을 가졌다.

장관 회담은 지난 3월 한일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정부 협의체 복원과 이후 정상 간 수 차례 논의한 첨단 과학기술·디지털 분야 공동 연구 등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총무성 마쓰모토 다케아키 대신과 ‘제1차 한·일 정보통신기술(ICT) 정책포럼’을 개최해 ▲오픈랜 상호 운용성 검증과 현지 실증사업 수행 ▲인공지능(AI) 정책·정보 교환 ▲로밍요금 인하, 케이블TV 협력 등 기업간 협력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우리나라와 일본은 2018년 5월 한·일·중 ICT장관회의를 계기로 한·일 양자면담을 한 후 교류를 중단한 상태였다.

양측은 1차 회의가 한·일 디지털 분야 포괄적 협력의 출발점이라고 공감하며, 우리나라 디지털 강점과 일본 기초과학 강점을 살려 협력을 강화하기로 논의했다.

이 장관은 문부과학성 모리야마 마사히토 대신과 한·일 간 공동 연구와 인력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도 논했다.

먼저 지난 2011년 개최한 후 중단된 한일과학기술협력협의회 재건 필요성에 공감하며 운영 사항을 구체화했다.

세부적으로 ▲우주과학기술 협력 방안 ▲인력교류프로그램 연계 ▲퀀텀 공동 연구 확대 등을 협의했다. 이 외에도 양측은 한-일 대학·연구소 간에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일본 대표 종합 연구소인 이화학연구소(RIKEN)를 방문해 고노카미 마코토 소장과 면담하고, RIKEN관련 기관인 양자컴퓨터연구센터와 RI빔팩토리를 둘러봤다. 또 IT지원센터를 통해 ICT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하고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장관급 회의를 통해 한·일간 디지털 및 과학기술 분야 정부 대화채널을 만들었다는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공식 협의체를 발판으로, 양국 정부 실무급 또는 연구기관·기업 간 자주 만나 다양한 협력을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