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 국어로 통신상품 상담…KT, ‘포리너 센터’ 오픈

98

국내 최대 외국인 밀집 지역 ‘안산 다문화거리’서 운영

항공권 발권, 무인환전·선불카드 발급 등 외국인 특화 서비스도

KT가 경기도 안산 원곡동의 다문화 거리에 오픈한 외국인 특화 서비스 매장 ‘KT Foreigner Center’. ⓒKT KT가 경기도 안산 원곡동의 다문화 거리에 오픈한 외국인 특화 서비스 매장 ‘KT Foreigner Center’. ⓒKT

KT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외국인이 밀집한 경기도 안산 원곡동의 다문화 거리에 통신을 포함해 외국인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KT 포리너 센터(Foreigner Center)’를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약 165m2(약 50평)에 달하는 대형 매장이며 영업시간은 매주 월~일요일 오전 10시 30분~오후 7시 30분이다.

KT Foreigner Center는 중국어, 러시아어, 필리핀어, 캄보디아어, 인도네시아어, 네팔어, 베트남어, 미얀마어 등 8개 국어가 가능한 응대 직원을 채용해, 모국어로 편리하게 통신 상품 상담이 가능하다. 자신의 상황에 맞는 최적화된 상품 추천으로 고객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KT Foreigner Center는 한국에 머무는 외국인 고객이 필요로 하는 ‘토탈 서비스(Total Services)’ 제공을 목표로 ▲다국적 상담사가 제공하는 8개 국어 상담 ▲외국인 대상 항공권 발권 서비스 ▲결제·환전·교통 통합 선불카드 ‘WOWPASS’ 발급 및 무인환전이 가능한 키오스크 ▲외국인 고객 선호도 높은 다양한 체험 폰 공간 ▲ 액정, 베터리, 각종 부품 교체 등이 가능한 AS센터를 준비했다.

매장디자인 또한 새롭게 구성했다. 전 세계 여행객이 모이는 공항 컨셉으로 다양한 나라에서 방문한 외국인 고객이 친근감을 느낄 수 있는 자국 언어를 포함한 인테리어 디자인을 적용해 기존 매장과 차별화했다. 매장 전면에 당일 상담 가능한 언어를 표시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권희근 KT 커스터머부문 영업본부장은 “KT는 외국인을 미래의 고객으로 인식하고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외국인 고객을 위한 맞춤 통합 서비스로 기존 통신 매장의 틀을 깨는 신선한 경험을 꾸준히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