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내년 게임예산 644억원…”콘솔·수출 지원 확대”

73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이하 한콘진)이 전년 대비 약 30억원 늘어난 예산 644억원을 게임본부에 책정했다. 콘솔 게임 지원을 강화하고 K게임 수출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한콘진은 2024년도 지원사업 제도 개선과 사업 추진 방향을 공유하는 ‘2024년 한국콘텐츠진흥원 지원사업 설명회’를 20일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 그랜드볼룸 한라에서 개최했다.

2024년 지원사업 설명회 현장 [사진=한콘진]

정부안으로 제출된 한콘진의 2024년 전체 예산은 국고와 기금과 자체예산을 포함해 총 6124억원이다. 정부의 예산 삭감 기조에 따라 전년 대비 약 2.2% 감소했다. 한콘진은 콘텐츠산업 지원을 위한 예산 확보에 총력해 올해도 6000억원대 예산을 유지했다는 입장이다.

게임본부에 책정된 예산은 644억원이다. 방송영상(1028억원) 다음으로 가장 많은 예산 수준이다.

이날 김성준 게임본부장은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따르면 국내 이용자의 콘솔 게임 이용률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해외 매출이 많은 중소 모바일게임은 일본이나 동남아 위주로 성과가 나오고 있다”며 “많은 매출이 북미·유럽에서도 나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게임본부는 콘솔 게임 출시 지원을 강화하고, PC·콘솔 크로스플랫폼 게임 개발 지원(8억원)을 신설했다. 네이버웹툰과 구글이 연계된 모바일 게임 제작 지원(6억원)도 이뤄질 예정이다.

이 외에 장르별 예산은 △방송영상 1028억원 △게임 644억원 △애니메이션·캐릭터 352억원 △음악 327억원 △신기술융합콘텐츠 230억원 △만화 159억원 등이다.

만화 분야는 OTT 콘텐츠의 원천 지식재산(IP) 역할을 한 웹툰에 대해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신규 운영한다. 애니메이션·캐릭터 분야는 IP를 활용한 제작 지원 확대, 음악 분야는 신기술융합 음악콘텐츠 개발 지원 강화를 목적으로 예산을 증액했다.

기능별 예산은 △해외진출 679억원 △기업·인재양성 529억원 △지역육성 381억원 △투융자 45억 원 △기술개발(R&D) 992억원 등이다.

해외진출 분야 예산은 신규 해외거점 구축 및 한류 관련 해외홍보관 운영, 한류박람회 개최 등 확대를 위해 전년 대비 72.3% 규모로 큰 폭 증액했다. 투융자 분야는 국내 콘텐츠 피칭 지원 강화, 글로벌 피칭플랫폼 사업 신설 등 해외 투융자 기반 조성을 위해 60.7% 증가했다.

조현래 한콘진 원장은 “한콘진은 올 한 해 현장 수요를 반영해 맞춤형 사업을 추진하고 경쟁력 있는 우수 콘텐츠 성장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라며 “앞으로도 세계적인 IP를 발굴하고 기술이 융합된 혁신적인 콘텐츠를 창출하는 등 K-콘텐츠의 세계화와 콘텐츠 문화강국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