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 더 먹어도 당뇨 확률 40% 증가…흔히 먹는 ‘이 음식’ 뭐길래

185

햄이나 소시지 같은 초가공식품의 섭취량이 1%만 늘어도 당뇨병 발생 위험이 40%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29일 고려대 보건정책관리학부 오하나 교수 연구팀은 경기도 안산과 안성에 사는 40~69세 7438명을 대상으로 초가공식품 섭취가 제2형 당뇨병 발병에 미치는 영향을 장기간 연구한 결과 이런 연관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초가공식품은 감미료, 방부제, 색소, 보존료 등 식품첨가물을 함유하고 가공 및 변형이 많이 된 식품을 일컫는다. 대표적으로 초콜릿·라면·탄산음료·과자·햄·소시지 등이 있으며 연구 결과 햄과 소시지가 당뇨병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컸다.

연구팀은 103개 항목 설문지를 이용해 2001~2002년 추적조사 시작 당시 연구 참여자들이 섭취한 음식을 종류별로 조사하고, 2019년까지 이뤄진 건강검진에서 당뇨병이 발생한 사례를 확인했다.

해당 기간에 진행된 건강검진에서 총 1187명이 당뇨병에 걸렸다. 특히 초가공식품 섭취량이 가장 많은 그룹은 가장 적은 그룹에 견줘 당뇨병 발생 위험이 평균 34% 높았다.

섭취량이 1%가량 증가했을 때 햄·소시지는 당뇨병 발생 위험을 40%가량 높였으며 아이스크림은 8%, 라면은 5%, 탄산음료는 2%를 높였다.

오하나 교수는 “이미 다른 연구에서는 초가공식품 섭취가 비만, 고혈압, 이상지질혈증의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당뇨병은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등과 같은 만성질환일뿐만 아니라 심혈관 질환, 신장 질환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평소 초가공식품 섭취를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영양(The journal of nutri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