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범벅’ 되는 여름, 우리가 모르게 걸릴 수 있는 ‘여름철 전염병’ 3가지

24

MBC ‘무한도전’

“X 묻은 손으로 만든 음식을 먹어서 A형간염에 걸렸다고 하더라고요”

개그맨 박명수가 ‘A형 간염 홍보대사’로 위촉되면서 했던 말이다. 그는 과거 A형 간염에 걸려 심하게 고생을 한 바 있다. 

심지어 사랑하는 아내까지 감염시켰다. 어마어마한 감염력을 가진 A형 간염은 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마시면 걸리는 병으로 쉽게 전염되는 특성을 갖고 있다. 

여름철에 유독 잘 걸리고, 또 잘 퍼진다. 이런 전염병은 A형 간염 외에 3개가 더 있다. 

여름이 오는 것을 무섭게 하는 전염병이지만 의외로(?) 이 병들은 조심하기만 하면 쉽게 예방할 수 있다. A형 간염처럼 여름철 쉽게 옮을 수도 혹은 옮길 수도 있지만 예방은 쉬운 전염병 3가지를 소개한다.

1. 수족구병 

EBS

주로 소아에게 많이 발병하지만 어른이 걸리기도 한다. 

침이나 콧물, 분변 등 분비물에 있는 바이러스가 옮겨서 감염되므로 사람이 많은 곳이나 단체 생활을 하면 걸리기 쉽다. 

증상들은 대부분 3~7일 이내에 사라진다. 하지만 입안에 생긴 궤양 때문에 음식이나 물의 섭취가 힘들어 탈수를 겪기 쉬우니 물을 잘 마셔줘야 한다. 

수족구병은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못했기 때문에 예방을 위해서는 손을 자주 씻는 게 중요하다. 

2. A형 간염 

MBC ‘무한도전’

감염된 환자의 분변 속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환자와의 직접 접촉을 통해 전파된다.

A형 간염은 아무리 튼튼해도 항체가 없으면 감염될 수 있고 특별한 치료법이 없어 더욱 주의해야 한다. 

유일한 예방책은 백신을 맞는 것이다. 또 평소에 손을 깨끗이 씻고 끓인물, 충분히 익힌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3. 유행성 결막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여름에는 수영장이나 바닷가에 자주 가기 때문에 전염되기 쉽다. 또한 수건을 같이 쓰거나 결막염에 걸린 사람과 접촉을 하게 되도 옮기 쉽다. 

수영장에서는 물안경을 꼭 착용해야 하며 렌즈를 낀 채 수영하지 않도록 한다.  

평소에 손을 청결히 하고 개인용품을 다른 사람과 쓰지 않도록 주의하자.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